생활·문화

직장서 여성의 적은 여성…‘여왕벌 신드롬’ 입증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회사에서 인정받는 여성은 나 하나만으로 충분하다’

이런 생각을 지닌 여성은 조직 안에서 쌓아올린 자기 권위를 다른 여성과 나누고 싶어하지 않는다.

이른바 ‘여왕벌 신드롬’으로 불리는 이런 성향이 실존한다는 증거를 과학자들이 찾아냈다.



미국 애리조나대학 연구팀이 시행한 최신 연구에 따르면, 직장에서 여성은 같은 여성에게 더 못 되게 구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자기 분야에서 최고가 되고 싶어 하는 여성 이른바 ‘여왕벌’은 자기 자신이 아닌 다른 여성이 자신처럼 지배적으로 행동하는 꼴을 두고 보지 못하고 표적으로 삼아 괴롭히는 경향이 있다는 점을 알아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위해 총 3건의 조사를 통해 어떤 이들이 직장에서 여성들에게 가장 무례하게 구는지를 살폈다.

정규직인 남녀 직원들은 지난 한 달 동안 회사에서 누구에게 무례함을 겪었는지 질문에 답했다.

그 결과, 여성은 자신감 넘치고 지배적이며 전통적인 성 고정관념에 반하는 다른 여성들을 표적으로 삼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남성들은 오히려 순종적인 다른 남성들에게 좀 더 정중하게 대했다.

이는 실제로 남성들이 부분적으로 성 고정 관념에서 벗어나 사회적 평판을 얻고 있지만, 여성은 그렇지 못함을 암시한다.

연구를 이끈 앨리슨 가브리엘 교수는 “연구는 여성이 전반적으로 남성보다 많은 무례함을 겪고 있음을 보여주지만, 우리는 어떤 이들이 여성에게 무례한 언행을 일삼는지 알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여성이 남성 동료보다 다른 여성에게 더욱 무례하게 구는 성향이 일관되게 나타나는 점을 발견했다”면서 “즉 여성은 자신이 남성에게 하는 것이나 남성이 여성에게 하는 것보다 같은 여성에게 더욱 무례하게 굴었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연구에서 여성 리더에게 무례함을 겪은 여성 직원은 직장을 잃을 위험이 더 크다는 증거도 나왔다.

이들 여성은 이런 불쾌한 경험에 대한 반응으로 직장에서의 만족도가 떨어져 퇴직 의사를 보일 가능성이 컸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응용심리학지(Journal of Applied Psychology)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antonioguillem / 123RF 스톡 콘텐츠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