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아나콘다에 잡힌 반려견, 용감한 주인이 살려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대한 아나콘다에 잡혀 물속으로 끌려들어간 반려견이 극적으로 구조됐다.

불과 몇 초만 늦었어도 아나콘다의 먹이가 될 뻔한 개를 구해낸 건 반려견의 주인과 친구들이다.

브라질에서 벌어진 사건은 최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동영상이 오르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긴박하고 극적인 상황은 현지 언론에 소개되면서 더욱 화제가 됐다. 1분 6초 분량의 동영상은 하천에 들어간 아나콘다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무언가를 칭칭 감아 압박하고 있는 아나콘다는 하천에 거의 완전히 몸을 담근 상태다.

수면 위로 보이는 건 아나콘다의 꼬리뿐이다. 반려견의 주인은 아나콘다의 꼬리를 잡고 끌어내려 하지만 금방 놓치고 만다. 꼬리가 물에 젖어 미끄러운 데다 워낙 덩치가 큰 녀석이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친구까지 달려들어 세 명이 다시 꼬리를 잡고 잡아당기자 아나콘다는 육지로 끌려나오기 시작한다. 어림잡아 길이는 5m 이상으로 보인다. 이런 와중에도 아나콘다는 반려견을 칭칭 감고 압박을 가하고 있다.

아나콘다가 꽉 조이고 있는 부분은 반려견의 목. 반려견은 숨이 막히는 등 짖지도 못한다. 주인과 친구들은 아나콘다를 풀어내려 해보지만 엄청난 힘을 가진 아나콘다는 꿈쩍도 하지 않는다. 그때 한 친구가 나뭇가지로 아나콘다를 마구 때리기 시작한다.



한동안 매질을 당한 아나콘다는 그제야 견디지 못하겠다는 듯 개를 풀어놓는다. 반려견은 살았다는 듯 컹컹 짖으며 풀려난다. 알고 보니 주인은 반려견이 보이지 않자 친구들과 찾아나섰다가 아나콘다가 반려견을 잡아 하천으로 들어가는 걸 목격하고 구조에 나섰다.

동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개는 인간에게 최고의 친구라더니 인간도 개에게 좋은 친구가 되어주었네" "위험한 상황이었는데 주인과 친구들이 정말 용감했다"는 등 칭찬과 격려의 박수를 보내고 있다.

사진=동영상 캡처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