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단 승차 승객에게 얼굴 물린 中 버스 운전기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갈색 외투를 입은 남성이 운전기사에게 다가갔다.



중국에서 한 남성이 버스 요금 문제로 다투다 버스기사의 얼굴을 물어버렸다.



9일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중국 산시성 시안에서 세 남성이 버스에 올라탔다.

버스기사 장씨에 따르면, 세 사람 모두 술이 취해 있었다고 한다. 장씨는 무단 승차하던 이들에게 버스표를 사라 말했고, 그 중 한 남성이 장씨에게 다가갔다.

버스기사는 “그 사람이 고함을 치며 욕하기 시작했다. 계속해서 나를 꾸짖었다. 어쩔 수 없이 버스를 세워야했다. 그러나 버스를 세우자 이번에는 때리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남성은 버스기사 장씨의 얼굴을 때렸고 말리는 승객들에게까지 폭력을 행사했다. 그러고는 상체를 구부려 장씨의 얼굴을 물어버렸다.

장씨는 공격 받는 동안 응수하지 않으려 했으나, 그가 버스에서 내리지 못하게했다. 다른 승객들이 경찰을 불렀고, 경찰은 조사를 위해 해당 남성과 친구들을 체포했다.

한편 현지언론은 무차별 공격을 당한 장씨의 얼굴은 피투성이가 돼 입원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사진=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