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TV 하루 4시간 이상 보는 남성, 대장암 위험 커”(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 하루 4시간 이상 보는 남성, 대장암 위험 커”



TV를 하루 4시간 넘게 보는 남성들은 대장암에 걸릴 위험이 눈에 띄게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옥스퍼드대와 임페리얼칼리지런던, WHO 국제암연구소(IARC)가 참여한 국제 연구진이 6년간 영국인 남녀 약 50만 명을 추적 조사해 ‘정착성 행동’(좌식 행동)과 대장암 사이에서 밀접한 관계를 발견했다고 영국 암 저널(British Journal of Cancer) 최신호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 동안에는 참가자 50만 명 중 2391명에게서 대장암이 발병했다. 그런데 조사 자료를 분석해보니 대장암 위험이 큰 이들은 남성으로, 그중에서도 특히 TV를 많이 보던 남성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적으로, 하루 4시간 이상 TV 앞에 앉아 있던 남성들은 대장암 발병률이 35% 더 높았다.

반면 여성의 경우 TV 시청에 따른 대장암 발병률은 11%밖에 늘지 않았다. 하지만, 이마저 분석에서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수준이 아니었다.

흥미롭게도 이번 연구에서는 정착성 행동 가운데 컴퓨터 앞에 앉아 있었던 시간은 대장암 위험과 어떤 연관성도 나타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영국 암 연구’(Cancer Research UK)의 암예방 전문가 린다 볼드 교수는 “이 연구는 왜 컴퓨터를 하는 시간에는 대장암 위험이 증가하지 않는지 등의 흥미로운 질문을 제시한다”면서 “이미 TV 속 정크푸드 광고에 더 노출되면 더 먹을 가능성이 커진다는 증거가 있으며 이는 또한 과체중 가능성을 높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TV를 많이 보는 남성들에게서만 대장암 위험이 커진다는 사실은 흥미로운 일이다. 이번 연구에서는 직접적인 이유를 살피지 않았지만, TV를 보는 동안 남성이 여성보다 흡연과 음주, 정크푸드 섭취를 더 했을 가능성도 있다”면서도 “제시된 의문에 답하려면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미 우리가 아는 사실처럼 대장암 위험을 줄이려면 건강 체중 유지와 절주, 신체 활동 증가, 그리고 과일과 채소가 풍부한 식사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baranq / 123RF 스톡 콘텐츠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