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탄도미사일? UFO?…美 전투기 레이더에 찍힌 영상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5년 어느 날, 미국 동해안 앞 대서양 서부 상공에서 작전을 수행하던 미 해군 소속 슈퍼호넷(F/A18) 전투기 편대의 조종사들은 갑자기 어디선가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나타나 지나가는 미확인비행물체(UFO) 때문에 꽤 놀랐던 것 같다.

그 순간을 엿볼 수 있는 기밀해제 영상 하나를 최근 미 연구기관 ‘투더스타스 예술과학원’(TTS/AAS·To The Stars Academy of Arts & Science)이 소개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이 11일(현지시간) 전했다.



2분이 좀 넘는 해당 영상은 당시 현장에 있었던 슈퍼호넷 전투기의 레이더 화면에 포착된 UFO의 모습을 보여준다.

2만5000ft(7620m) 상공에서 수평 비행하던 전투기 편대 밑 대서양을 배경으로, 하얗게 빛나는 무언가가 사선으로 빠르게 지나간다.

이때 한 조종사가 “저게 뭐지?”라고 외치는 소리도 들린다. 조종사는 전투기 밑으로 UFO가 지나갈 때 세 차례에 걸쳐 표적 감지를 시도한다.

그는 레이더에 감지된 비행물체의 정체가 무엇인지를 두고 동료들과 대화하면서 영상은 끝이 난다.



이에 대해 투더스타스 과학원 측은 해당 영상의 내용은 지난해 12월 미 국방부가 기밀해체로 공개한 유사 사건 3건 중 1건이라고 밝혔다.

이들 사례는 지난 연말 미국 뉴욕타임스 등 현지언론을 통해 미 국방부가 2007년부터 2012년까지 연간 전체 예산 6000억 달러(약 654조원) 중 2200만 달러(약 240억 원)를 들여 UFO 연구 프로젝트를 운영했던 사실이 드러난 뒤 공개된 것이다.

이에 대해 빌 클린턴과 조지 부시 행정부 시절 전직 정보장교였던 크리스토퍼 멜론은 지난 9일 공개된 워싱턴포스트 기고문에서 “미 정부는 이런 목격 사례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영상은 미국과 동맹국들이 보유한 어떤 항공기보다 훨씬 우수한 기체가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는 증거를 보여준다. 러시아나 미국이 미국을 기술적으로 뛰어넘은 것일까”라면서 “그게 아니면 지난해 12월 뉴욕타임스가 이런 영상을 처음 공개한 뒤 어떤 외계 문명의 증거가 되는 것일까”라고 말했다.

또 그는 “미 정부는 이런 목격 사례를 전혀 심각한 사건으로 다루지 않았다”면서 9.11 테러 전 CIA와 FBI의 대처 방식과 비교했다.

끝으로 그는 이런 물체는 현재 위협적으로 보이지 않을 수도 있지만, 이런 사례가 별개의 사건이 아니라는 점을 확인하려면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사진=TTS/AAS / 유튜브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