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윤기자의 콕 찍어주는 그곳] 이응노와 수덕여관을 넘어서 만나는 예산 수덕사(修德寺)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수덕사의 대웅전. 1308년에 지어진 형태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 귀한 건물이다. 맞배지붕으로도 유명하다



“모두 같은 민족 아닙니까? 여러분들도 생각해 보십시오. 내가 동백림에 간 것은 자식의 소식을 듣고, 거기서 만날 수 있다고 해서 간 것입니다...그 아들을 만나게 해 주겠으니 오라고 했을 때, 거절합니까, 만났다가 어떻게 될까를 생각해 그만둡니까.”

세계적인 추상화의 거장, 고암(顧庵) 이응노(李應魯·1904~1989) 화백이 동백림 사건에 연루되어 법정 구속되기 전의 마지막 최후 진술이다.

동백림 사건은 1967년 7월 8일 중앙정보부에서 발표한 간첩단 사건으로 194명에 이르는 유학생들과 교민들이 동베를린에 위치한 북조선 대사관과 평양을 드나들고 간첩교육을 받아 대남적화활동을 하였다는 것이다.

▲ 수덕사 입구에 위치한 수덕여관. 고암 이응노의 삶이 담긴 곳이다



이에 음악가 윤이상을 비롯하여 천상병 시인 등이 연루되었고, 결국 34명에게 유죄판결이 내려졌으나 대법원 최종심에는 간첩혐의로 유죄판결을 받은 이가 한 명도 없는 ‘구름같은’ 간첩단 사건이었다.

이 사건으로 이응노는 2년 6개월의 옥고를 치르고 풀려난다. 이후 이응노는 수덕사 앞 수덕여관에서 삶의 한 부분을 내려 놓는다. 이응노의 삶과 수덕여관 이야기를 품고 있는 충청남도 예산 수덕사로 가 보자.

▲ 수덕여관 인근 너럭바위에는 이응노 화백의 문자 추상화가 새겨져 있다



충청남도 덕숭산(德崇山)에 위치한 수덕사(修德寺)는 충청도의 절답다. 겉으로는 무심한 듯 소란스럽게 이름 내지는 않았으나, 내실은 진즉부터 으뜸인 불교 도량임에는 분명하다.

왜냐하면 수덕사는 백제계 사찰 가운데서는 유일하게 현존하는 유서 깊은 절집일 뿐만 아니라, 맞배지붕 양식으로 이름 알려진 고려시대(1308년)의 대웅전이 세월에 푹 곰삭은 나무 기둥들과 함께 지금도 잘 보존되어 있기 때문이다.

▲ 대웅전에는 조선 인조 17년 때의 목조 삼불좌상 및 복장유물과 연화대좌, 수미단 등이 있다



이뿐만 아니라, 한 때 ‘수덕사의 여승’이라는 노래로 불리어 알려질만큼 훌륭한 비구 스님들을 배출하는 명문 선원인 ‘견성암’도 수덕사에 위치한다. 여기에 더해 현재 수덕사는 대한불교 조계종의 5대 총림 가운데 하나인 덕숭총림으로 많은 스님들이 강학과 참선정진하는 종합교육도량으로도 유명하다. 또한, 충청남도 내포 일대의 36개 말사를 관장하는 제7교구본사이기도 하니 중부 지역에서는 단연 손꼽히는 사찰임에는 분명하다.

▲ 관음보살의 현신인 여인의 이름이 수덕이었기에 수덕사라는 이름이 지어졌다는 전설도 내려 온다



이런 수덕사를 더욱더 유명하게 만든 것이 바로 수덕사 일주문 옆에 위치한 수덕 여관이다. 수덕여관은 이응노 화백이 1945년 3월, 일본 패망을 앞두고 징용을 피해 수덕사 인근 비구니가 쓰던 절집을 손수 구입한 곳이다. 이후 이응노 화백의 처(妻) 박귀희 여사(1909~2001)가 이곳을 여관으로 운영하며 프랑스로 떠나버린 남편을 기다리면서 자식을 길러내었다.

▲ 산세가 높고 반듯하여 불교 도량으로서는 제격의 사찰이 수덕사다



지금도 수덕여관 주변에는 이응노 화백이 동백림 사건의 옥고를 치른 후 이곳에 머물면서 손으로 직접 새긴 문자 추상 암각화가 곳곳에 남아 있다. 만물의 흥망성쇠를 표현한 것으로 알려진 이 암각화는 지금도 50여년 전의 이야기를 생생히 우리에게 전하고 있다.

<수덕사에 대한 여행 10문답>

1. 꼭 가봐야 할 정도로 중요한 여행지야?

- 충청도 근역에는 단연 으뜸인 사찰이다. 수덕여관의 역사를 함께

2. 누구와 함께?

- 나이드신 부모님과 천천히

3. 가는 방법은?

- 충청남도 예산군 덕산면 수덕사 안길 79

- 예산버스터미널 → 수덕사 (요금 1,760원/ 1시간 소요)

4. 감탄하는 점은?

- 고려시대의 대웅전, 수덕여관 인근의 이응노 화백의 암각화

5. 명성과 내실 관계는?

- 주말에는 인산인해를 이루는 곳이다.

6. 꼭 봐야할 장소는?



- 수덕여관 인근의 암각화, 대웅전, 범종루

7. 토박이들이 추천하는 먹거리는?

- 소머리국밥 ‘한일식당’, 곱창 ‘신창집’, 수제비 ‘대흥식당’, 국수 ‘쌍송국수’

8. 홈페이지 주소는?

- http://www.sudeoksa.com/

9. 주변에 더 볼거리는?

- 추사고택, 한용운 생가터, 장영실 과학관

10. 총평 및 당부사항

- 수덕사는 가파른 계단이 많은 사찰이어서 천천히 올라가도록. 이응노 화백의 삶을 이해한 뒤 수덕여관을 둘러 본다면 한 예술가의 파란만장한 삶을 예술로 이해할 수 있다.

글·사진 윤경민 여행전문 프리랜서 기자 vieniame2017@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