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우 탓에 사라진 동부주머니고양이, 야생으로 돌아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우가 멸종시킨 동부주머니고양이가 거의 50년 만에 처음으로 호주 본토의 야생으로 돌아온다. 이는 동물보호에서 드물고 획기적인 성공 사례로 남게 됐다.

가정에서 키우는 고양이 크기로 털이 있는 육식동물인 동부주머니고양이는 1960년 대 호주 본토에서는 사라졌지만, 태즈메이니아 섬에 겨우 남아있었다.

동부주머니고양이는 야생포식자를 통제지역에 도입하는 15년간의 프로젝트 결과로 호주 동부 해안인 원산지로 다시 돌아오게 됐다. 20마리가 이번 주 시드니 남부의 부더리 국립공원에 방출된다.

세계자연기금 호주 책임자인 다렌 그로버는 15일(현지시간) “호주에서 처음으로 본토에서 멸종된 육식동물이 야생으로 다시 돌아오게 됐다"면서 “본토에서 사라진 대부분의 육식동물은 영원히 사라진다. 다시 돌아오는 것이 불가능하기에 이번은 드문 기회”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 천 년 동안 동부주머니고양이는 생태계에서 주로 곤충을 먹는 역할을 했다. 그들이 부더리에서 다시 그런 역할을 하는 모습을 보는 것이 흥미로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유대류인 동부주머니고양이는 알 수 없는 전염병으로 1900년대 초에 많이 죽었으며, 호주 남동부에 걸쳐 퍼진 여우에 의해 사라졌다. 동부주머니고양이는 마지막으로 1960년대에 시드니 지역에서 자주 목격됐다.

장관섭 프리랜서 기자 jiu670@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