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살고싶다”…요리사 상대로 칼 휘두른 게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게가 양 집게발로 칼을 쥐고 있다.

▲ 비교되는 칼의 크키.



주방 싱크대에서 요리사와 게가 사력을 다해 칼싸움을 펼치고 있는 기괴한 순간이 포착됐다.



2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선,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싱크대로부터 탈출을 꿈꾸며 칼로 자신을 방어하는 게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에서 게는 거대한 식칼로 무장한 요리사를 향해 칼을 휘둘렀다. 상대의 무기에 전혀 겁을 먹지 않았고 심지어 좌우 집게 발 사이에 칼을 번갈아 잡으며 삶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표현했다.

그러다 부엌 싱크대 구석에 몰린 게는 결국 칼을 떨어뜨렸지만 포기하지 않고 자신의 집게발로 요리사가 더 이상 다가오지 않도록 할퀴기 시작했다.

결국 불리한 싸움에서 지친 게는 집게 발 양쪽 모두 항복 의사를 표현했다. 하지만 게의 운명이 어떻게 됐는지는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 결국 무기를 떨어뜨리고 항복 선언을 하는 것 처럼 보인다.



지난 주 말레이시아에서 찍힌 해당 영상은 소셜미디어 상에서 이미 20만 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게도 살 자격이 있다. 불쌍한 게, 그가 자유를 찾길 바란다”거나 “슬프지만 맛있는 건 어쩔 수 없다. 명복을 빈다”는 반응을 보였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