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다이노+] 트리케라톱스 등 각룡류 뿔 진화 “짝짓기 목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타케라톱스(왼쪽)와 나수토케라톱스(안드레이 아투친)



트리케라톱스와 같은 뿔 공룡 이른바 ‘각룡류’가 인상적인 머리 장식인 뿔과 프릴을 갖게 된 계기는 짝짓기 상대의 관심을 끌기 위한 것이었을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1억5000만 년 전부터 6500만 년 전 사이 지상을 네발로 걷던 이들 초식 공룡의 머리에 달린 복잡한 프릴과 뿔의 목적이 이종 교배를 피하기 위한 것이었다는 기존 가설과 다른 것이다.

▲ 각룡류의 머리장식 진화에 관한 연구논문에 실린 이미지.(AFP 연합뉴스)



영국 런던 퀸메리대 등 국제 연구팀은 각룡류의 머리 장식은 번식기에 유용하게 쓰였을 가능성이 있다는 가설을 ‘영국왕립학회보 B’(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B) 21일자에 발표했다.



이들 연구자는 약 1500만 년의 시간 간격을 두고 살았던 각룡류 46종의 머리 장식의 다양성을 조사했다.

하지만 연구를 이끈 앤드루 냅 런던 퀸메리대 연구원은 “이번 연구에서는 이 시기 이 지역에 공존했던 종과 그렇지 않은 종 사이 머리 장식에서 큰 차이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 캐나다 앨버타주(州)에 있는 로얄티렐박물관에 전시 중인 카스모사우루스의 골격.(로얄티렐박물관)



그 대신 연구팀은 각룡류의 머리 장식은 다른 신체적 특징과 비교해 훨씬 빠르게 진화했음을 알아냈다.

또 냅 연구원은 “성 선택이 머리 장식의 급격한 변화를 지지하는 추진력이 됐다는 우리 확신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모든 기본적인 (진화적) 모델은 이런 변화를 성 선택의 결과로 예측한다”면서 “성 선택에서는 극단적인 것이 선택돼 그 특성이 (자손에게) 전해지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화려한 머리 장식을 한 오늘날 일부 동물과 달리 각룡류의 성별을 화석으로 구분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 미국 뉴욕에 있는 미국자연사박물관에 전시 중인 트리케라톱스 골격.(마이클 그레이)



이는 각룡류의 머리장식을 갖게 된 근본적인 이유가 무엇이든 상관 없이 암수 모두에게 지극히 똑같이 적용되는 매우 특별한 뭔가가 일어나고 있었음을 뜻한다고 냅 연구원은 설명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