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건강을 부탁해] “비만, 혀에도 영향…미각 떨어져 더 먹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만은 단순히 몸의 형태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몸속에 여러 가지 이상을 일으키는 만성질환이다. 물론 비만해도 건강을 유지하는 사람도 있지만, 심장, 콩팥, 혈관, 당 대사, 근골격계에 여러 이상을 동반하게 되는 경우가 정상인보다 흔하다. 그런데 흥미로운 사실은 비만이 혀의 미각에도 영향을 준다는 것이다.

물론 미각은 주관적이기 때문에 객관적인 비교는 어렵지만, 비만 대사 수술을 받은 환자에서 체중이 크게 줄어든 후 맛을 느끼는 감각이 좋아졌다는 보고들이 있었다. 하지만 그 구체적인 이유는 설명하기 어려웠다. 그런데 최근 코넬 대학의 연구팀이 그 이유를 밝힐 단서를 찾아냈다.

연구팀은 쥐를 이용한 동물 모델을 통해 체중 변화와 맛을 느끼는 감각 기관인 미뢰(맛봉오리)의 숫자 변화를 조사했다. 사람을 대상으로 혀에서 여러 번 조직 검사를 하긴 어렵기 때문에 동물 모델을 통해서 연구한 것이다. 실험 결과 예상대로 고지방 사료를 먹여 뚱뚱해진 쥐는 미뢰를 생성하는 전구세포의 수가 감소하는 현상이 관찰됐다.



연구팀은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그 기전을 연구했다. 비만과 관련된 만성 염증성 물질인 TNF 알파가 원인이라는 가설을 세운 연구팀은 TNF 알파가 없는 쥐를 이용해 실제로 이 물질이 없는 동물에서는 비만과 연관된 미뢰 감소가 일어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따라서 비만한 사람에서 만성 염증이 미각을 감소시키는 원인일 가능성이 있다.

연구팀은 미각 감소가 비만 환자에서 과식과 자극적인 음식을 선호하는 이유를 설명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미각이 감소하면 같은 맛을 느끼기 위해 설탕이나 소금을 더 많이 먹거나 음식 자체를 더 먹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를 통해 더 비만해지면 미각은 더 감소하고 결국 악순환이 이어져 더 폭식하게 된다. 따라서 이 과정을 억제하면 더 효과적인 식욕 억제 치료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