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금메달 딴 것 같다”…日 88세 할머니, 최고령 박사학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오제키 기요코씨가 박사학위 수여식에 참석한 모습.



88세 일본 할머니가 교토의 한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자국 내에서 최고령 박사 학위 취득자라고 25일(현지시간) 일본 아사히 신문이 보도했다.



30년 넘게 조몬 시대(繩文時代)때 천을 연구해온 오제키 기요코(88)는 리츠메이칸 대학에서 논문 '조몬의 천, 일본 열도 천 문화의 기원과 특질'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전날 학위 수여식에서 기요코씨는 “나이가 많아 쑥스럽긴하지만 금메달을 획득한 것처럼 행복하다. 가장 영광스러운 이 날의 기억을 남은 여생동안 소중히 간직할 것”이라는 소감을 남겼다.

보도에 따르면, 1929년 나고야현에서 태어나 16살에 태평양전쟁 종전을 맞은 기요코씨는 대학에 갈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 대신 양재 전문학교를 졸업하고 인형을 팔아 생계를 유지했다.

실용품·장식품·완구 등을 만들며 장인기술을 인정받아 1964년에는 도카이가쿠엔 여자단기대학교 가정학과 조교수가 됐다. 생활문화사를 연구하다 일본 신석기 시대인 조몬 시대에 대해 관심을 나타냈고, 이후 조몬 천에 빠져들어 2012년 그간의 연구과정을 정리한 책을 출판했다.

당초 박사 취득에 뜻이 없었지만 ‘연구하는 이가 많지 않지만 당신이라면 할 수 있다’는 주위의 격려를 받고 박사학위에 도전했다. 그 결과 830점에 달하는 조몬 천의 제작법과 지역성을 분석하고 기원과 특성을 밝혀 박사 논문을 작성했다.

현재 기요코씨는 도카이가쿠엔 여자단기대 명예교수이자 리츠메이칸 대학 환태평양 문명센터에서 객원 연구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