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장미와 위반딱지들고 양로원 방문하는 6살 꼬마 경찰관

작성 2018.04.17 17:39 ㅣ 수정 2018.04.17 17:3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인근 지역에 작은 행복을 선사하고 있는 꼬마 경찰관 ‘올리버’.


꼬마 경찰관의 작은 행복 나눔이 양로원 어르신들의 얼굴과 입가에 웃음꽃을 피게 만들었다.


16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ABC뉴스는 캔자스주 존슨 카운티 오버랜드 파크시에 사는 올리버 데이비스(6)의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에 따르면, 경찰관이 꿈인 올리버는 지난 13일 경찰 복장을 한 채로 르넥사시 웨스트체스터 마을 노인 복지관에 출근 도장을 찍었다. 양로원의 할아버지 할머니에게 예쁜 장미와 따뜻한 포옹을 건네기 위해서다.

올리버에게 인근 지역의 양로원 방문은 이번이 9번째다. 지난해 처음으로 양로원을 방문하기 시작한 올리버는 리우드시 경찰서로부터 명예 경찰 배지를 받기도 했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확대보기
▲ 올리버는 양로원의 어느 어르신들과도 잘 어울렸다.


올리버는 “주위 사람들에게 친절함을 베풀고 싶다. 사람들을 웃게 할 수 있어서”라며 웃었다.

올리버의 엄마 브랜디 데이비스는 “꼬마 경찰관이 할 수 있는 업무로 ‘주변에 꽃을 전해주는 일’을 생각 해냈고, 꽃과 함께 따뜻한 마음을 나눠줄 수 있어 올리버도 좋아했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노인 복지관장 코트니 오코너는 “올리버는 몸이 불편한 분들과도 잘 어울리며 배려심과 인정 많은 아이다. 특히 장미와 함께 어르신들에게 ‘위반’ 티켓을 나눠줬는데, ‘당신은 너무 귀여운 죄로 딱지를 받았다”는 글이 적혀있었다. 모두들 그것을 좋아했고 한주 내내 행복해했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할머니, 할아버지를 웃게한 올리버의 위반딱지.


커서 꼭 경찰관이 되고 싶다는 올리버는 ”더 많은 양로원을 찾아가는 것이 제 새해 결심의 일부다. 올해 남은 기간 동안 경찰관으로서 꽃 배달을 계속 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사진=페이스북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칠레서 길이 6m 산갈치 잡혀… “대재앙 전조” 공포 확산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감금에 채찍질까지…페루 마을서 마녀로 몰린 여성들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