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3세 실종 여아 지킨 노견, 명예 경찰견 되다

작성 2018.04.22 13:56 ㅣ 수정 2018.04.22 14: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올해 17세인 반려견 ‘맥스’는 충성심과 보호 본능이 강한 오스트레일리안 캐틀독이다.


반려견이 가족을 생각하는 마음은 나이가 들어 몸이 약해져도 변하지 않는 것 같다.

호주에서 나이가 들어 몸이 불편한 한 반려견이 집 앞에서 길을 잃은 3살 된 여자아이를 보호해 아이가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도운 사연이 공개돼 화제다.


호주 ABC뉴스 등 현지언론은 지난 21일 호주 퀸즐랜드주(州)에서 전날 실종됐다가 약 15시간 만에 구조된 3세 여아 오로라를 곁에서 지킨 17세 반려견 ‘맥스’가 공로를 인정받아 명예 경찰견에 임명됐다고 전했다.

맥스는 나이가 들어 귀가 들리지 않고 눈도 잘 보이지 않지만 충성심과 보호 본능이 강한 오스트레일리안 캐틀독답게 오로라 곁에서 한시도 떠나지 않았다.

실종 아동이 사는 곳은 바로 주변이 숲 지대여서 오로라처럼 어린아이는 길을 잃을 가능성이 있다.

이날 오후 3시쯤 아이가 없어진 사실을 깨달은 가족의 신고로 지역 경찰과 시민단체, 자원봉사자 등 100명이 넘는 인원이 아이를 찾기에 나섰다. 헬리콥터까지 동원된 이번 대규모 수색 작업에도 사람들은 아이와 반려견을 발견하지 못했다. 심지어 밤에는 비까지 내려 사람들은 걱정은 커져만 갔다.

확대보기
▲ 오스트레일리안 캐틀독 ‘맥스’는 명예 경찰견에 임명됐다.


다음 날 아침 아이 할머니의 남자친구 켈리 벤스톤은 숲에서 아이 목소리를 들었다. 그는 목소리가 들린 쪽으로 발걸음을 재촉했고 거기서 먼저 맥스를 발견할 수 있었다. 맥스는 인기척을 느껴 할아버지 쪽으로 다가온 것이었다. 그리고 맥스는 할아버지를 오로라가 있는 곳으로 이끌었다. 할아버지는 오로라가 무사한 것을 확인하고 자신이 처음 맥스를 발견한 곳이 시야에 들어오는 것을 알아차렸다. 맥스는 오로라의 안위를 단 한 순간도 잊지 않았던 것이다.

확대보기
▲ 구조된 3세 여자아이 오로라.(ABC뉴스)


그 덕분에 오로라는 숲속을 걸어 다니며 입은 것으로 보이는 가벼운 찰과상 말고는 어떤 상처도 입지 않았다. 가벼운 탈수 증상이 있긴 했지만, 건강 상태도 양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맥스가 밤새 오로라를 지키며 체온을 나눠줬기 때문이다.

가족은 “맥스 덕분에 오로라가 무사히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며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한편 아이가 발견된 곳은 집에서 약 2㎞ 떨어진 곳으로 어떻게 이곳까지 오게 됐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사진=켈리 벤스톤/페이스북, ABC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