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세계 음식을 한자리에”…다국적 할머니가 요리하는 美 레스토랑

작성 2018.04.27 10:22 ㅣ 수정 2018.04.27 10:2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다양한 국적 출신의 할머니들이 메뉴를 만들고 요리하는 미국 뉴욕의 레스토랑.


미국 뉴욕시의 한 레스토랑이 다양한 국적의 할머니들을 요리사로 영입해 진정한 ‘다문화의 용광로’가 무엇인지를 세상에 알리고 있다.


뉴욕 스태튼섬에 자리잡고 있는 레스토랑 에노테카 마리아(Enoteca Maria)는 11여 년 전 이탈리아 음식 전문점으로 처음 영업을 시작했다. 식당은 이탈리아 출신 할머니들이 만든 음식으로 많은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그러나 식당주 조디 스카라벨라(62)는 이에 만족하지 않았다. 8년 전, 이탈리아만이 아닌 모든 국가의 문화와 할머니에 대한 이야기를 레스토랑의 테마로 삼기로 결정했다.

그는 “난 브루클린에서 태어났지만 이탈리아 사람”이라면서 “전 세계 할머니들을 모셔와 나와 같은 문화적 배경을 지닌 손님들에게 고국의 맛을 선보이고 싶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레스토랑 에노테카 마리아에는 스리랑카, 팔레스타인, 우크라이나, 시베리아 등에서 온 할머니들 40여명이 함께 일한다. 이탈리아 음식을 하는 할머니와 다른 문화권 음식을 하는 할머니가 주로 한팀이 되서 새로운 메뉴를 만들고 매일 다른 음식을 제공한다.

2016년 9월부터 요리사로 일하기 시작한 플루밋사 짐니스(73) 할머니는 딸 덕분에 이 레스토랑의 직원이 됐다. 딸은 집 안에서 머물며 남편을 잃은 슬픔에 잠긴 엄마를 면접 자리에 데려왔다. 할머니는 “지금은 너무나 행복하다. 여기 사람들이 너무 좋고 모두들 자매처럼 잘 지낸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주방에서 함께 요리 중인 할머니들.


처음에는 레스토랑 손님으로 왔다가 이곳에서 2년 넘게 웨이트리스로 일하는 수지 치글러는 “레스토랑과 할머니, 음식에 매료돼 이곳의 일부가 되고 싶었다. 이 일은 잃고 있던 인생의 일부분을 채워주었고, 마치 집에 온 것 같은 느낌을 주었다”고 밝혔다.

이어 “다양한 인종과 문화가 뒤섞여 살아가는 때에 매일 다른 문화를 대표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다른 문화의 음식들을 먹음으로써 장벽을 무너뜨리고 그 너머의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며 “음식은 사람들이 국경을 편안하게 건널 수 있게 하기에 우리가 하고 있는 일이 매우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사진=푸드앤와인핀터레스트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