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 과학

[와우! 과학] 물 위를 나는 ‘플라잉 카’ 공개…일반인도 운전 가능

작성 2018.06.07 11:04 ㅣ 수정 2018.06.07 11:0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키티호크가 제작한 프라잉 카 ‘플라이어’


구글 공동창업자 래리 페이지의 지원을 등에 업고 차세대 교통수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플라잉 카(Flyng Car)가 미국 현지시간으로 지난 6일 정식 버전을 공개했다.

자율비행 택시회사인 키티 호크(Kitty Hawk)는 ‘플라이어’(Flyer)라는 이름의 1인승 플라잉카를 공개한 바 있다. 플라이어는 대중용 이동수단이 아닌 개인 이동수단으로, 도로가 아닌 수면 위를 비행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이미 첫 번째 시험비행에 성공한 플라이어는 일반인도 사용할 수 있도록 미국 연방항공청(FAA)의 승인을 받았기 때문에, 본격적인 플라잉 카 대중화 시대에 앞서 소비자들의 관심을 사로잡고 있다.

CNN 등 현지 언론의 6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키티 호크는 웹사이트를 통해 플라이어의 최종 디자인과 사진, 영상 등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플라이어는 프로펠러 10개와 컨트롤러 스틱 2개를 장착했으며, 사람이 탈 수 있는 드론과 같은 형태를 띠고 있다.

시간당 32㎞를 이동할 수 있으며 최대 3m 상공에서 수직이착륙을 통한 비행이 가능하다.

2017년 초 공개됐던 초기 프로토타입은 조종석 주위에 보호용 그물 등이 있어 안전과 관련한 우려가 짙었지만, 이번에 공개된 플라이어는 보다 더 안전하고 안정적인 디자인과 구조를 가진 것이 큰 특징이다.

키티 호크 대변인은 AFP와 한 인터뷰에서 “우리는 라스베이거스에 플라이어 훈련시설을 마련할 것”이라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이를 통해 차세대 차량의 자유와 가능성 등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플라이어는 물 위 또는 미개발 지역을 이동하기 편하도록 설계됐다”면서 “플라이어는 키티호크의 첫 개인 비행 차량이며, 비행 자동차가 일상생활의 일부가 되도록 하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플라이어의 정식 시판 일정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가운데, 전세계 플라잉 카 시장의 경쟁은 점차 치열해지는 추세다.

우버는 지난 5월 수직으로 이착륙이 가능한 플라잉 카를 선보였다. 우버 측은 2~5년 안에 현재 개발 중인 플라잉 카를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며, 초기에는 운전자가 직접 조종하는 버전이 주를 이루겠지만 궁극적으로는 자율 비행의 방향으로 전환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유럽의 에어버스는 자율주행택시 ‘바하나’(Vahana)의 첫 시범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2020년부터 하늘을 나는 1인용 택시를 일반에 판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2030년 전 세계 개인용 항공기 수가 약 5만대에 이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