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가끔 술 한잔, 금주보다 조기사망 위험 낮아” (연구)

작성 2018.06.20 11:20 ㅣ 수정 2018.06.20 11:2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가끔 술 한잔, 금주보다 조기사망 위험 낮아”


술을 가끔 즐기는 사람이 전혀 안 마시는 사람보다 암에 걸리거나 일찍 죽을 위험이 더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벨파스트 퀸스대 연구진은 평균 9년간 미국 55~74세 성인남녀 9만9654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건강조사 자료를 분석해 이런 결론을 도출했다고 학술지 ‘플로스 메디신’(PLOS Medicine)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술과 암 발병 또는 조기사망 사이의 연관성을 살피기 위해 이들 참가자를 알코올 소비량에 따라 8개 그룹으로 분류해 분석했다.

그 결과, 살면서 술을 일주일에 3잔 정도 가볍게 마신 사람들은 술을 절대 마시지 않은 사람들보다 암이 생기거나 일찍 죽을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차이는 무려 7%다. 이는 흡연과 식사 습관 등 알려진 다른 위험 인자를 고려하더라도 마찬가지였다.

여기서 술 3잔은 중간 크기 잔으로 와인 3잔(약 525㎖)이나 맥주 3파인트(약 1704㎖)를 말한다.

반면 술을 매일 3잔 이상으로 전체 그룹 가운데 가장 많이 마신 사람들은 그 위험이 21%로 급증했다.

참고로 술을 일주일에 1잔 정도 드물게 마시는 사람들은 그 위험이 가볍게 마신 이들보다 8% 더 높았다. 그리고 술을 일주일에 5~7잔 정도 적당히 가볍게 마시는 사람들과 술을 매일 1~2잔 정도 적당히 마시는 사람들은 그 위험이 조금 더 높았다.

사실, 술을 적게 또는 적당히 마신 사람들이 평생 금주해온 사람들보다 더 오래 산다는 결과를 보여주는 연구는 기존에도 꽤 있었다.

그렇지만 이번 연구는 성인남녀 약 10만 명을 대상으로 한 것이므로 더 명확한 증거를 제공할 것이라고 연구진은 말한다.

이번 연구를 이끈 앤드루 쿤즈먼 박사는 “음주는 개인적인 선택으로 우리는 사람들에게 술을 마시거나 마시지 말아야 한다고 말하려는 것이 아니다”면서 “우리 목적은 사람들이 알코올 섭취에 관한 정보를 통해 건강을 위한 결정을 내리도록 확실한 증거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아직 입증되지 않았지만 가벼운 음주는 심장 건강에 유익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알려졌다. 술을 가볍게 마시는 사람들은 부유한 경향이 있어 건강 관리를 더 잘하고 신체 활동을 더 할 수 있으므로 조기 사망 위험 역시 낮을 수 있다”면서 “불확실성을 고려하면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들에게 이런 결과를 근거로 음주를 권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사진=kzenon / 123RF 스톡 콘텐츠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