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독 반려캣] 방울뱀 공격에 맞서 주인 대신 물린 반려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려견이 최강의 독을 가진 것으로 유명한 방울뱀으로부터 주인을 지킨 감동적인 사연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있다.  

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 현지언론은 애리조나 주 앤섬에서 벌어진 사고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하마터면 인명을 잃을 뻔했던 이번 사건은 지난 29일 오전 견주인 파울라 굿윈이 반려견과 함께 하이킹하던 중 벌어졌다.

따뜻한 햇살아래 한적한 산길을 걸어가던 굿윈에게 위기는 조용히 찾아왔다. 자신의 발 밑으로 방울뱀 한마리가 부지불식간에 나타난 것. 이같은 사실을 알지못했던 굿윈은 그대로 발걸음을 옮겼으나 갑자기 반려견인 토드가 그녀의 다리 앞으로 점프해 앞을 가로막았다.



이에 토드는 방울뱀의 공격을 대신받아 얼굴을 물리는 치명적인 사고를 당했다. 결과적으로 주인 대신 자신이 방울뱀의 독니에 물린 셈이다. 



곧바로 동물병원으로 옮겨진 토드는 다행히 생명을 건졌으나 얼굴 한쪽이 부어오르는 훈장 아닌 훈장을 얻게됐다.

견주 굿윈은 "토드는 나의 목숨을 구해 준 진정한 영웅"이라면서 "하마터면 치명적인 큰 사고를 당할 뻔 했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어 "현재 토드의 건강상태는 양호한 편으로 조만간 완전히 회복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