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건강을 부탁해] “선크림 대신 ‘자차 겸용’ 화장품? 효과 낮다”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피부과협회가 공개한 실험 사진. 왼쪽은 선크림을 바른 얼굴, 오른쪽은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는 크림을 바른 얼굴



최근 화장품 업계에서는 자외선 차단 효과와 피부 보정 효과 등을 모두 갖춘 ‘올인원’ 제품이 대세지만, 선크림 대신 이러한 화장품을 사용하면 실질적인 자외선 차단 효과를 보기 어렵다는 전문가들의 경고가 나왔다.



영국피부과협회(British Association of Dermatologists)는 최근 연례회의에서 선크림과 자외선 차단 겸용 화장품의 자외선차단 효과를 비교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자외선에 노출되면 피부암의 위험이 높아질 뿐만 아니라 시력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화장품 업계에서는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는 보습크림이나 메이크업베이스, 파운데이션 등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으며, 이는 더욱 간편한 메이크업을 선호하는 여성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리버풀대학 연구진은 특수 카메라를 이용해 선크림과 자외선 차단 겸용 화장품의 효과를 비교하는 실험을 실시했다. 두 화장품의 SPF(자외선 차단지수)는 모두 30으로 동일했지만, 자외선 차단 효과는 달랐다. 자외선 차단 겸용 화장품은 선크림에 비해 자외선 흡수율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선크림을 바른 얼굴이 자외선 차단 겸용 화장품을 바른 얼굴에 비해 훨씬 검게 보이며, 짙은 검은색으로 보일수록 자외선 차단 효과가 높다고 볼 수 있다.

전문가들은 자외선 차단 겸용 화장품이 선크림에 비해 피부에 더 얇게 발리는 특징이 있으며, 이것이 자외선 차단 효과를 떨어뜨린다고 분석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는 사람들이 매우 쉽게 자외선 차단 효능을 비교할 수 있도록 돕는다”면서 “SPF 효능이 있는 화장품도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긴 하지만, 그 효과가 선크림과 같지는 않다는 사실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물론 일반 화장품만 바르는 것보다는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는 화장품을 바르는 게 더 낫다고 추전한다”면서 “하지만 높은 자외선 차단 효과를 기대한다면 선크림을 바르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피부암 등을 유발하는 자외선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선크림을 수시로 덧발라주고, 선글라스 등을 착용하라고 권장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이번 주 영국 에든버러에서 열린 영국피부과협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됐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