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와글와글+] 지하철 탄 만삭 임신부에게 자리 양보한 사람은 몇 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동영상 캡쳐



영국 런던에 사는 안나 화이트하우스(36)는 지난달 만삭의 배를 이끌고 런던 지하철에 올랐다. 바깥 기온은 25℃를 넘는 더운 날씨였고, 불룩하고 무거운 배 때문에 서 있기조차 힘든 상황이었다.

지하철을 탄 그녀는 앉을 자리를 찾았지만 단 한 자리도 남아있지 않았다. 힘겨운 몸으로 가만히 서서 기다린 그녀에게 자리를 양보하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자발적으로 자리를 양보해 준 사람은 10명 중 4명꼴에 불과했다. 자리를 양보해 주면 안 되겠냐는 직접적인 요청 끝에 자리에서 일어난 사람은 5명 중 1명 꼴이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녀를 못 본 척하거나 스마트폰을 보는데 바빴다.

사실 이 모습을 담은 영상에 등장하는 안나 화이트하우스는 사실 진짜 임신부가 아닌 현지에서 활동하는 블로거이자 임신부를 배려하자는 캠페인의 활동가다. 두 아이의 엄마인 그녀는 런던 시민들의 의식을 확인하기 위해 가짜 배를 몸에 붙이고 사람들을 관찰했다.

그녀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불룩 나온 배를 어루만지고 있거나 힘겨운 듯 서 있는 임신부를 보면 사람들이 먼저 양해해 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사실 사람들은 자신의 주변에 어떤 일이 있는지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임신이라는 것이 나약함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신체적으로 취약할 수 있으며, 특히 덥고 사람이 많은 곳에서는 육체적으로나 심리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면서 “나는 임신부와 같이 도움이 필요한 사람이 대중교통을 이용한다면 반드시 임신부라는 것을 알리는 배지를 착용하거나, 그래도 도움을 받지 못한다면 직접 요청하기라도 해야 한다고 권장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런던 지하철에는 국내와 마찬가지로 임산부석과 경로석 등이 지정돼 있으며, 자신이 임신했음을 알리는 배지는 2005년 도입돼 시행되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