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영국 사투리 달인, 유튜버 ‘코리안 빌리’ 영국문화원 수업 1일 조교로 깜짝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사투리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유튜브 스타 ‘코리안 빌리’가 지난 7월 5일 주한영국문화원 스페셜 클래스에서 1일 조교로 활약했다.

영국문화원 스페셜 클래스는 영국문화원 아카데믹 총괄 매니저(Head of Adults) 줄리안 버니(Julian Burnley)가 기획했으며, 정규 수업의 특별 체험 수업 형태로 기존 90분 정규 수업보다 짧게 진행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에서 접하기 어려웠던 영국 영어를 자주 쓰이는 표현 위주로 교육함으로써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

▲ 영국 사투리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유튜브 스타 ‘코리안 빌리’가 지난 7월 5일 주한영국문화원 스페셜 클래스에서 1일 조교로 활약했다.



특히 미국과 영국 영어 단어를 비교함으로써 새로 배운 표현을 문장으로 직접 활용하는 롤 플레잉(role-playing)을 통해 빠르게 교육 내용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도왔다. 또한 수업에서 배운 표현은 코리안 빌리의 유튜브 채널에 두 편으로 나눠 업로드될 예정이어서 복습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주한영국문화원 어학원은 성인 어학원의 대표 실용 영어 회화 프로그램 ‘마이클래스’와 마이클래스의 여름 단기 집중 코스인 ‘마이인텐시브’를 운영 중이다. 마이클래스는 영어 프레젠테이션, 영어 이메일 작성, 영어 인터뷰 등 비즈니스 주제를 비롯해 생활 영어, 소셜 영어, 여행 영어 등 다양한 콘텐츠를 주제로 수업을 진행하기 때문에 실생활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다. 전문 영어 교사 자격증(CELTA 및 Trinity London CertTESOL) 및 영어 전문 교사 디플로마(DELTA) 자격증을 보유한 강사진이 면대면 방식으로 수업을 진행하므로 보다 전문성 있는 교육을 기대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정기적으로 영어를 배우기 힘든 직장인 및 대학생을 위해 온라인 사전 예약 시스템을 제공하므로 원하는 시간 및 날짜, 주제를 선택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마이인텐시브 코스는 마이클래스의 정규 과정과 동일한 커리큘럼 및 주제로 구성된 1개월 단기 집중 프로그램으로서, 1회당 90분 수업, 총 32회 수업이 이루어져 단기간 내 효율적인 영어실력 향상을 도모할 수 있다.

주한영국문화원 어학원 아카데믹 총괄 매니저(Head of Adults) 줄리안 버니(Julian Burnley)는 “마이인텐시브는 방학 기간 동안 해외 어학연수를 떠나기 어려운 대학생이나 단기간 영어실력 향상이 절실한 직장인에게 적합한 코스”라며 “직장, 일상, 여행 등 다양한 환경에서 활용 가능한 실전 영어를 습득할 수 있고, 영국문화원이 검증한 수준 높은 강사진과 면대면 수업을 진행한다는 점에서 추천할 만하다”고 전했다.

주한영국문화원 성인 어학원의 마이클래스 및 마이인텐시브 코스와 7월 등록 이벤트 내용은 주한영국문화원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영국문화원 산하 어학기관인 주한영국문화원 어학원은 전세계 50여개국에서 80년 전통의 프리미엄 영어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강남, 을지로, 잠실에서 성인 대상 센터를, 목동, 시청,서초에서 어린이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