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호주 사막에 나타난 오아시스…“평생 한 번 볼까 말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호주 사막에 나타난 오아시스…“평생 한 번 볼까 말까”



호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주(州) 중앙에는 이 나라에서 가장 큰 ‘에어호’라는 소금 호수가 있다.

이 호수는 강수량이 250㎜ 이하인 건조지대에 있고 배수구가 없어 물이 말라버리는 경우가 많은데 최근 보기 드물게 많은 비가 내려 물이 가득한 오아시스로 변했다고 미국 CNN 등 외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공식 명칭이 ‘카티 탄다-레이크 에어’인 이 호수는 호주에서 가장 지대가 낮아 물이 고이는 횟수는 3~10년에 1번이다. 물이 가득 찼던 기록은 지난 160년 동안 단 3번뿐이었다.



호수에 물이 차면 소금이 물에 녹아 조류가 번식해 아콰마린 블루부터 로즈핑크, 그리고 브라이트 화이트까지 다양한 색채가 나타난다.

올해는 동부 퀸즐랜드주(州)에 폭우가 쏟아진 영향으로 약 100㎞ 떨어진 에어호까지 물이 유입됐다.



이 특별한 광경을 한번 보기 위해 이곳에는 관광객들과 사진작가들이 몰려들었다. 물이 가득한 상태가 언제까지 이어질지는 알 수 없고, 때에 따라서는 평생에 한 번 볼까 말까 한 진귀한 경험이기 때문이다.

호수에 물이 차면 야생 동물들이 모습을 드러내는 데 선명한 색상을 띤 호수 곳곳에 펠리컨이 모여든 모습을 관찰할 수 있다.

한편 에어호는 현재 하늘에서도 그 전망을 즐길 수 있다. 현지 여러 여행사가 이번 기회를 놓치지 않고 앞다퉈 투어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