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00만 분의 1 확률… ‘다운증후군 쌍둥이’ 가족 이야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운증후군을 가진 쌍둥이를 키우는 가족의 사연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메트로의 18일 보도에 따르면 햄프셔에 사는 나디 메히아스(37)와 그의 남편 엔조 라탄지오(48)는 생후 18개월의 쌍둥이 딸 한나와 레이첼을 키우고 있다.

메히아스 부부가 쌍둥이들에게 다운증후군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은 쌍둥이가 태어난 지 3주가 지난 후였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쌍둥이의 경우 다운증후군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긴 하지만, 둘 중 한 명이 아닌 쌍둥이 모두가 다운증후군일 확률은 100만분의 1 정도로 매우 드물다.

쌍둥이 외에도 각각 6살, 5살 3살 형제를 키우는 메히아스 부부는 사실 다운증후군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다. 임신기간 내내 건강에 별다른 문제가 없었을 뿐만 아니라, 평소에도 다운증후군에 대해 별다른 관심이 없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부부는 쌍둥이가 다운증후군이라는 사실을 알았을 때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메히아스는 “다운증후군 쌍둥이를 받아들이고 상황을 극복하는데 약간 어려웠다. 하지만 우리는 다운증후군에 대해 공부하기 시작했고, 이제 이 아이들은 우리에게 축복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한나와 레이첼은 여느 쌍둥이들처럼 서로 매우 끈끈한 유대감을 자랑한다. 우리 부부도, 쌍둥이도 다운증후군에 대해 별다른 신경을 쓰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쌍둥이인 한나와 레이첼은 다운증후군 외에도 청각 장애를 가지고 있지만 이미 수화를 배우기 시작했으며, 깜찍한 외모 덕분에 모델 에이전시와 계약을 체결하고 모델로도 활동할 준비를 마쳤다.

쌍둥이의 형제들도 쌍둥이의 다운증후군에 대해 아무런 거부감이 없으며, 오히려 적극적으로 동생들을 보살피고 있다.



메히아스는 “다운증후군 쌍둥이를 키우면서 우리의 삶은 훨씬 풍요로워졌다”면서 “남들과 다르다는 것은 괜찮다. 다운증후군 쌍둥이와 우리 가족에게는 그저 사랑과 보살핌, 그리고 다른 사람들과 똑같이 부여되는 기회가 필요할 뿐”이라고 밝혔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