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이슬란드서 잡힌 대왕고래 알고보니 교잡종…처벌 못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이슬란드서 잡힌 대왕고래 알고보니 교잡종…처벌 못한다



이달 초 아이슬란드의 한 포경회사가 잡아 해체한 고래가 동물보호 운동가들이 주장한 희귀 보호종 대왕고래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고 아이슬란드 해양·담수연구소(MFRI·Marine and Freshwater Research Institute)가 1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국제 법상 포경이 금지된 멸종위기종인 대왕고래와 외모가 비슷해 논란이 됐던 이 고래는 지난 7일 오후 포경선 ‘흐발루 8호’ 측면에 묶인 채 아이슬란드 흐발피오르두르의 한 항구로 들어왔다.

이에 대해 당시 해체 작업을 비밀리에 관찰한 해양생물 보호단체 ‘시셰퍼드’와 비영리 동물권단체 ‘하드 투 포트’는 해당 고래가 대왕고래라고 주장했다. 대왕고래는 세계에서 가장 큰 동물이자 고래로, 1966년 이후 국제포경위원회(IWC)에 의해 포획이 전면 금지된 종이다.

하지만 아이슬란드 최대 포경업체 ‘흐발루 H/F’ 측은 해당 고래가 참고래라고 주장했다. 참고래는 대왕고래 다음으로 큰 동물이자 고래로 국제적으로는 상업 포경의 유예 대상이 돼 있지만, 아이슬란에서의 포획은 합법이다.

MFRI는 “유전자 분석 결과, 포획·해체된 고래는 아비가 참고래이고 어미가 대왕고래인 교잡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런 교잡종은 매우 드물어 어쩌면 대왕고래보다 더욱 희소할 가능성도 있지만 교잡종을 보호하는 법률은 존재하지 않는다.



사진=AF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