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마존에서 22년간 홀로 살아온 ‘마지막 원주민’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마존에서 1995년 살해된 것으로 추정됐던 원주민이 홀로 정글생활을 이어가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브라질 정부는 최근 혼도니아 주의 아마존 정글에서 파파야 나무와 옥수수로 생계를 이어가는 원주민을 발견했으며, 그가 1990년대 중반 당시 아마존 정글을 개발하려던 부동산 업자들에 의해 살해당한 것으로 추정된 인물이라고 밝혔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1995년 부동산 업자들은 이 원주민의 부족이 거주하는 터전을 개발하려 부족에게 해를 가했고, 이 과정에서 이번에 발견된 원주민과 그의 부족 5명이 살해당한 것으로 추정됐다.

하지만 약 1년 뒤인 1996년 그의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생존 사실이 확인됐고, 1998년에는 얼굴 식별이 가능한 사진이 공개되기도 했다.

최근 공개된 자료에서는 이 남성이 부족 중 홀로 살아남아 22년 이상을 정글에서 독자 생존 해 왔으며, 대부분의 시간을 야생 돼지나 새, 원숭이 등을 사냥하는데 보내고 있으며, 나무를 타는 등 원시적인 생활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브라질 국립원주민재단(Funai)은 이 원주민이 50대로 추정되긴 하나 정확한 성명이나 부족의 이름 등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다만 그가 정글의 고립된 지역에서 생활하고 있으며, 8070헥타르(약 2442만 평)에 달하는 넓은 정글에서 생존을 이어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사라져가는 토착민 살리기 운동을 펼치고 있는 인권단체 ‘서바이벌 인터내셔널’의 관계자 피오나 왓슨은 가디언과 한 인터뷰에서 “브라질 국립원주민재단은 이 남성이 자신의 영역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울 의무가 있다”면서 “그가 여전히 생존해 있다는 사실은 우리에게 희망을 준다. 그는 (아마존 토착민) 최후의 상징과도 같다”고 강조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