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낯선 남성의 절망적 호소글에 선뜻 장기 기증한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일면식도 없던 두 사람은 장기 기증 과정을 통해 가족같은 사이가 됐다.



착한 마음씨를 지닌 한 여성은 일면식도 없는 낯선 남성이 쓴 호소글을 읽고 흔쾌히 그에게 자신의 장기를 기증했다. 죽어가던 남성은 그녀 덕분에 제 2의 인생을 살 수 있게 됐다.

25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 카운티 출신의 제시카 모리스(30)는 이미 몇 년 전부터 신장을 기부하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고, 관련 활동에 참여하며 기증 의지를 보여 왔다.

2018년 새해 계획을 ‘생명을 구하는 일’로 정해놓았던 모리스는 우연히 온라인 벼룩시장 크레이그리스트(Craigslist)에서 데이비드 니체레(30)의 글을 보았다. 6년 반 동안 말기 신부전으로 고통 받고 있던 니체레가 죽음이 가까워지기 전 마지막 주사위를 던지는 심정으로 올린 글이었다.

생후 3개월 때 첫 신장 수술을 받은 니체레는 30년간 26차례가 넘는 수술을 견뎌냈으나 그의 신장이 제대로 기능을 하지 않아 투석치료를 받으며 천천히 죽음의 현실과 마주하던 중이었다.

그의 절실함이 모리스의 마음을 움직였고, 그녀는 익명으로 니체레에게 신장을 기증하겠다는 서약을 했다. 모리스는 “기증은 고된 과정이며 수술을 승인받기가 대단히 어렵다. 투석중인 환자들은 지쳐있거나 기대를 저버리곤 한다”며 니체레가 처음에는 회의적이었음을 밝혔다.



그리고 지난 4월 처음 만난 두 사람은 숱한 테스트 기간을 거쳐 지난 달 11일이 되서야 의사에게 수술을 진행해도 좋다는 허가를 받았다. 현재 수술로부터 회복중인 모리스와 니체레는 함께 배낭여행을 갈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 두 사람은 서로의 인생에서 각자 중요한 가치를 얻었다.



모리스는 “병원에서 니체레와 함께 회복하고 지난 경험을 공유하면서 그가 내 쌍둥이처럼 느껴졌다. 우리는 늘 가족처럼 서로의 일부가 될 것”이라며 “그를 도울 수 있어 행복하다”고 전했다.



이어 “내 인생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경험이다. 누군가의 영웅이 되는 것보다 더 보람 있는 일을 찾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니체레는 “신장 기능이 즉시 개선돼 그 이후 신장투석이 필요 없어 졌다. 그녀가 내 인생을 구했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