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중국] 만화영화 따라하다 6층 건물서 추락사한 여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남서부에서 8살 여자 아이가 인기 어린이 프로그램에 나오는 묘기를 따라하다가 6층 아파트 건물에서 떨어져 사망했다.


2일 중국 일간 청두 비지니스 데일리는 쓰촨성 청두 출신의 샤오팅이 애니메이션 ‘부니 베어’(Boonie Bears)를 본 후 등장 캐릭터를 흉내 내려다 변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벌목꾼과 그에 맞서 싸우는 곰 형제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부니베어는 중국을 포함해 해외 100여개 나라의 어린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만화영화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달 26일 샤오팅은 아파트 근처 농산물 직판장에서 일하는 아빠 두씨를 따라 시장에 갔다가 금세 지루해져 친구와 함께 집으로 돌아왔다.

화장실 문을 걸어 잠근 채 그 안에서 친구와 놀고 있는 중이었던 샤오팅은 부니 베어에 나오는 묘기를 따라 해보고 싶었다. 밧줄을 이용해 창문 밖으로 나가서 아파트 2층 발코니에 착지 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지만 결과는 예상과 달랐다. 손을 놓치면서 떨어진 것이다.

당시 몸이 아파 집에 있었던 엄마 황씨는 딸에게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전혀 알지 못했다. 아빠는 퇴근해 집으로 오자마자 딸이 창문에서 추락했다는 말을 들었고, 중상을 입고 쓰러져 있는 딸을 발견했다. 아직 의식이 있는 아이를 병원으로 급히 데려갔지만 딸은 결국 3일 뒤 숨을 거뒀다.


일 때문에 혹은 아파서 딸에게 신경을 제대로 쓰지 못했던 부모는 딸이 세상을 떠나고 나서야 회한의 눈물을 흘렸다.

한편 아이들이 만화 내용을 흉내 내려다 이와 같은 사고가 일어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3월에도 5살 여자 아이가 우산을 잡고 11층 창문에서 4층 발코니로 추락해 심각한 부상을 입은 적이 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