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딸 치료비 마련하려 위조지폐 만든 부자(父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에서 한 실업자가 딸 아이 병원비를 마련하기 위해 아버지와 위조지폐를 만들어 판매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11일 중국 보저우 이브닝 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5월 안후이성 리신현에 있는 부자(父子)의 집을 급습해 250만 위안(약 4억 1200만원)어치의 위조지폐를 압수한 후 이들을 체포했다. 부자는 현재까지 수감되어 있는 상태로, 두 사람의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언론에 화제가 됐다.

체포된 남성 왕씨(26)는 변변한 직업도 없이 상상할 수 없는 큰 금액의 돈을 소비하면서 지역 경찰의 주목을 받았다. 이를 수상히 여긴 경찰이 왕씨의 집에 들이닥쳤고, 현장에서 세 대의 인쇄기와 도금 기계가 돌아가며 위조지폐를 대량으로 찍어내는 과정이 발각됐다.

왕씨는 경찰에 “딸의 선천성 질환을 치료하는데 돈이 필요해 아버지와 이 작업을 시작했다”면서 “지난해부터 인터넷에서 지폐 위조 기술을 찾아 연구해왔고, 집에서 실험해 볼 수 있는 관련 장비들을 구입했다”고 밝혔다.

왕씨에 의하면 아버지는 위조지폐 인쇄와 판매를 담당하고, 자신은 위조지폐의 질을 개선하는 일을 했다고 한다.

경찰은 그들의 집에서 240만 위안(약 4억원)이 넘는 진짜 지폐도 발견했는데, 이는 “100위안(1만 6000원)짜리 위조지폐를 8위안(약 1300원)에 팔아 얻은 수익”이라고 왕씨는 실토했다.

해당 기사를 접한 일부 사람들은 “어떤 이유에서든 죄는 정당화할 수 없다. 아직 젊은 왕씨가 직업을 구해 돈을 마련할 수도 있었는데, 아버지를 가담시키다니”라며 비판적인 의견을 보인 반면 “선천성 질병을 가진 아이들을 지원해주는 정부의 의료제도가 부족한 것이 문제다. 그들을 풀어줘야 한다”며 옹호하는 이들도 있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