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스나이퍼, 2.4㎞거리서 기관총으로 IS 지휘관 사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



영국 육군 공수특전단(SAS) 소속 스나이퍼가 무려 2.4㎞ 떨어진 곳에서 이슬람국가(IS) 지휘관을 사살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에 올랐다.

지난 1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미러 등 현지언론은 아프카니스탄 지역에서 SAS 소속 스나이퍼가 단 한발로 적 지휘관을 사살하는 전과를 올렸다고 보도했다. 이번 작전이 벌어진 시기는 지난 6월로, 특히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은 긴 사살 거리와 사용된 총기다.

보도에 따르면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SAS 스나이퍼는 IS가 관할하는 아프카니스탄 북부지역을 비밀리에 순찰하다가 적 지휘관을 확인했다. 이 지휘관은 미군과 영국군의 제거명단(Kill List)에 오른 인물이지만 문제는 약 2.4㎞ 떨어진 사살하기에는 먼 거리.

이에 사령부에 보고하고 사살 명령을 받은 스나이퍼는 차량에 거치된 50구경 M2 브라우닝 기관총을 사용해 적 지휘관의 숨통을 단번에 끊었다. 사용된 탄환은 단 한 발이었지만 적 지휘관의 팔과 어깨를 날려버릴만큼 강력했다는 후문.



세계 최고의 중기관총으로 유명한 M2 브라우닝 기관총은 100년 가까운 세월동안 세계 각군이 활용할만큼 놀라운 성능을 자랑한다. 이번에 SAS 스나이퍼가 사용한 기관총 역시 40년이나 된 것으로 조만간 박물관에 보내질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언론은 "당시 스나이퍼가 저격용 소총을 가지고 있었으나 거리가 멀어 M2 브라우닝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영국군 역사상 비공식적으로 가장 먼 사살거리로 기록됐다"고 보도했다. 한편 영국군은 이번 사례처럼 자국 스나이퍼의 전과를 언론을 통해 공개하며 군의 활약상을 홍보하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