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빠, 전화 좀 그만해” 바다에 폰 집어던진 4살 딸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동영상 캡쳐



매일 스마트폰만 보느라 여념이 없는 부모들을 보는 아이들이라면 더욱 공감할만한 상황이 포착됐다.

영국 일간지 메트로 13일자에 소개된 영상은 러시아에서 래퍼이자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사업가인 티마티(Timati, 34)가 자신의 4살 된 딸 알리사 및 가족과 프랑스로 요트 여행을 떠난 모습을 담고 있다.

딸은 요트에 타서도 계속해서 전화기를 붙들고 있는 아빠의 관심을 끌기 위해 갖은 노력을 다했다. 아빠의 다리에 올라타기도 하고, 아빠에게 끊임없이 말을 걸기도 했다.

하지만 아빠가 자신에게는 눈길도 주지 않고 전화통화만 하자, 화가 난 딸은 결국 아버지의 스마트폰을 빼앗아 버렸고, 눈 깜짝 할 새도 없이 전화기를 바다에 던져버렸다.

아빠는 황당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고, 딸은 그저 태연한 표정으로 어깨를 으쓱해 아빠가 할 말을 잊게 만들었다.

해당 영상이 SNS에 공개되자 일부 네티즌은 “아이가 버릇이 없다”고 지적했지만 일부는 “딸에게 더 주의를 기울였어야 했다”, “이 래퍼는 자신에게 주어진 결과를 받아들이고 즐겨야 한다”고 반박했다.



일부는 “아빠가 조금 후에 바다로 뛰어내려 스마트폰을 건져 올렸을 것”이라고 추측하기도 했다.

한편 이 영상은 티마티의 가족이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