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파병 떠난 아빠와 똑 닮은 인형 본 아들의 반응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빠를 닮은 인형과 마주한 아들의 자세.



파병 간 아빠의 빈자리를 채워주기 위해 한 엄마는 아들에게 아빠 인형을 만들어주었고, 그 인형을 무척 좋아하게 된 아들의 사랑스러운 반응이 많은 사람들을 사로잡았다.



1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ABC, CBS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 육군 병장인 아빠 체이스 브리스코는 아들 나단이 태어난 지 약 3달 정도 됐을 때, 폴란드로 해외 파병을 가게 됐다. 엄마 디에나는 “남편이 파병을 가기 전, 매일 밤 나단을 재웠다. 그런데 아빠가 떠나고 난 후 아들은 쉽게 잠들지 못했다”며 어려움을 털어놓았다.

꽤 오랜 시간 아빠를 보지 못할 나단이 안쓰러웠던 엄마는 한 가지 묘안을 떠올렸다. 바로 군인인 아빠를 닮은 봉제 인형을 만들어주기로 한 것이었다. 엄마는 아빠의 목소리를 녹음한 장난감 ‘대디 돌’(Daddy Doll)을 만들어 나단에게 선물했다. 그리고 아빠를 복제한 인형을 본 아들의 반응을 영상으로 남겼다.

영상에는 나단이 처음 아빠 인형을 힐끗 보고 난 뒤, 인형에게 곧바로 사로잡힌 모습이 담겨있었다. 인형이 누구인지 즉시 알아차린 듯, 나단은 놀라움과 환한 미소를 띠며 인형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다. 온몸으로 아빠에 대한 반가움을 표현했다.

엄마 디에나는 “비록 인형이지만 나단이 잠드는 것을 도와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나단, 아빠는 널 사랑한단다. 금방 들어갈게’라는 메시지에 나단은 아주 좋아했다”고 전했다.


이어 “나단이 심통을 부릴 때 인형을 가져다주면 영상과 똑같은 반응을 보인다. 매일 밤 아들 침대에 아빠 인형을 둔다”면서 “덕분에 아빠와 아들은 한시도 떨어질 일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영상은 디에나의 페이스 북에서만 2만 건에 가까운 조회 수를 기록했다. 나단의 영상을 아내에게 전달 받은 아빠 체이스는 “오, 맙소사! 나단이 나를 알아보네?”라며 감격했다.

끝으로 엄마는 “남편이 미 텍사스주 킬린에 있는 부대로 돌아올 예정이지만 군대의 사정을 잘 모르겠다”면서 “그때까지 나단은 아빠가 얼마나 멀리 있든 아빠 인형과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페이스북(디에나 브리스코)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