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생선에 ‘인형 눈알’ 붙여 신선도 속인 가게 적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형 눈알 붙인 생선의 패러디 사진

▲ 인형 눈알 붙인 생선의 패러디 사진



쿠웨이트의 한 생선 가게가 황당한 이유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3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1일 쿠웨이트의 한 생선가게는 생선을 싱싱하게 보이게 하기 위해 ‘인형 눈알’을 이용했다가 소비자들의 뭇매를 맞았다.

공개된 사진은 깨끗하고 하얀 흰자와 선명한 눈동자를 가진 생선의 모습을 담고 있는데, 자세히 살펴보면 이는 생선의 눈알 부분에 붙인 인형 눈알이라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문제의 가게는 눈동자가 선명하고 맑은 눈알을 가진 싱싱한 생선으로 ‘위장’하기 위해 이런 꼼수를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황당한 꼼수는 한 남성 소비자가 자신이 직접 구매한 생선을 만지던 도중 눈알이 떨어지는 것을 확인하면서 알려졌다.

소비자를 감쪽같이 속였다는 것에 화가 난 소비자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문제의 가게는 현지 경찰의 조사를 받은 뒤 곧바로 폐업 수순에 들어갔다.

이 일이 알려지자 현지에서는 각종 패러디가 속출했다. 네티즌들은 진짜 인형이나 냉장고 속 야채나 과일에 인형 눈알이 붙은 사진 등을 올리며 가게 주인의 꼼수를 비웃었다.



일각에서는 “매우 창의적인 범죄”라는 칭찬 아닌 칭찬도 했지만, 대부분은 “인형 눈알을 보고 이 세상에 아직 놀랄 일이 많다는 것을 느꼈다”, “생선의 눈 상태로 신선도를 따져서는 안 되겠다” 등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