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다이슨, ‘다이슨 슈퍼소닉™ 23.75캐럿 골드 헤어 드라이어’ 선보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5일 다이슨이 ‘다이슨 슈퍼소닉™ 23.75캐럿 골드 헤어 드라이어’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5일 다이슨이 ‘다이슨 슈퍼소닉™ 23.75캐럿 골드 헤어 드라이어’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다이슨 관계자는 “다이슨의 최고 엔지니어이자 발명가인 제임스 다이슨(James Dyson)이 직접 디자인한 이 드라이어는 실제 23.75캐럿의 금이 입혀졌는데, 이는 생산되는 제품의 모든 도금 작업이 실제 다이슨 엔지니어들의 손에 의해 이뤄진다는 것을 의미하며, 이를 위해 다이슨 엔지니어들은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도금 기술을 전수받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다이슨 슈퍼소닉™ 23.75캐럿 골드 헤어 드라이어’에 적용된 도금 기술은 수천년 동안 이어져 내려오는 작업 방식이다. 아주 얇은 금박을 정교한 수작업으로 얹히는 기술은 변색이 덜하면서도 마치 본체 자체가 금인 듯한 효과를 준다고 회사측은 덧붙였다.

특히 이 기술을 익히기 위해 다이슨 엔지니어들과 제품 제작자들은 영국 도금 기술 장인을 직접 사사하였으며, 세밀한 작업이 필요한 도금 기술을 제품 개발 작업장에서 직접 활용하기 위한 방법을 찾아냈다.

아울러 사람 머리카락의 1/666 지름 및 약 333 원자 두께의 얇은 금박을 수작업으로 붙이는 작업을 통해 전통 도금 기술자들의 장인 정신을 그대로 이음과 동시에 대량 생산을 위한 효율적인 방법을 고안해냈다고 회사측은 밝혀다.



다이슨 엔지니어들은 페인팅 로봇을 이용하여 붉은 고리 모형 틀에 일정량의 접착제를 발라 한 치의 오차를 허용하지 않도록 했고, 이탈리아 피렌체 산23.75캐럿의 금을 수작업을 통해 두 겹으로 얹혀 완성도를 높였다.

다이슨은 이와함께 보다 업그레이드된 기술을 탑재한 ‘다이슨 싸이클론 V10™ 카본 파이버(Dyson Cyclone V10™ Carbon Fibre)’ 무선청소기도 새로 선보인다.

다이슨 디지털 모터 V10A는 탑재한 압력 센서들을 통해 강력한 힘과 흡입력을 변함없이 유지할 수 있다. 심지어, 테이블 위나 바닥 또는 높은 층과 낮은 층 등 미세한 고도의 차이 또한 감지해내어 다른 기압 조건 내에서도 성능을 변함없이 유지하게 한다.

새로 탑재되는 ‘토크 드라이브 클리너 헤드’는 카펫 위에서의 청소 효율을 극대화한다. 브러시 바 안쪽에 장착된 새로운 ‘브러시리스 디지털 모터’가 카펫 위에서 더욱 강력하면서도 효율적으로 토크를 전환해주며, 모드 선택 기능으로 여러 타입의 먼지들을 제대로 빨아들일 수 있게 움직임을 조절한다.

또한 촘촘하게 배열된 7,815개의 나일론 빗살은 카펫 깊숙한 곳까지 청소해준다. 이 외에도 기존 다이슨 싸이클론 V10™ 무선청소기의 핵심 기술들은 변함없이 유지되는 흡입력과 청소 효율을 뒷받침 해준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