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약카르텔, 기업으로 육성하자” 멕시코서 이색적 제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약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멕시코에서 마약카르텔을 양성화(?)하자는 이색적인 제안이 나왔다.

멕시코 최고 명문대학인 멕시코국립자치대학교(UNAM)에선 최근 '마약, 공중보건의 문제'라는 주제로 컨퍼런스가 열렸다.

컨퍼런스에 참석한 UNAM의 전 총장 후안 라몬 데라푸엔테는 "총으로는 더 이상 마약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마약카르텔을 기업으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데라푸엔테는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 당선인이 차기 유엔 주재 멕시코 대사로 내정한 인물이다.

컨퍼런스에서 데라푸엔테는 "마약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무력을 사용하는 방법과 유화적인 방법 등 2가지가 있다"며 이젠 후자를 선택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지금까지는 총을 겨누는 방법으로 마약 문제를 해결하려 했지만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고, 앞으로도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는 게 그의 지론이다. 데라푸엔테는 "마약카르텔을 기업으로, 마약카르텔 두목을 기업인으로 만드는 게 하나의 옵션이 될 수 있다"며 "열린 마음으로 검토해볼 만한 옵션"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구체적인 방법론도 제시했다. 데라푸엔테는 "마약카르텔 두목들과 정식으로 협상을 갖고, 그들이 저지른 죄를 모두 용서해야 한다"며 "그리고 마약조직을 기업으로 거듭나게 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런 유화책을 구사한다면 마약 문제를 놓고 미국과의 공조에서 잡음이 일지 않겠는가 라는 지적에 대해 그는 "멕시코도 이젠 마약과의 전쟁에서 독자적인 모델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마초에 대해선 유연한 입장을 개진했다. 데라푸엔테는 "대마초가 인체에 해롭지 않은 건 아니다. 특히 어릴 때 대마초에 손을 대면 건강에 위험을 준다"면서도 "하지만 대마초 소비자를 범죄자 취급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대마초를 구하기 위해 마약카르텔을 찾기보단 허가된 곳을 찾도록 하는 게 훨씬 낫다며 대마초 합법화에 찬성했다.

데라푸엔테는 한때 대권주자 물망에도 올랐던 멕시코의 유력 인사다. 현지 언론은 "마약카르텔을 기업으로 거듭나게 하자는 건 워낙 거물급 인물의 제안이라 국민적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데라푸엔테는 "유엔 대사로 가면 국제사회에 보다 유연한 마약정책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MVS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