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진짜보다 기능 더 많네…중국판 ‘카톡’ 웨이신, 짝퉁 앱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판 카톡으로 불리는 SNS 웨이신(微信)을 따라한 짝퉁 웨이신 애플리케이션이 등장해 화제다. 웨이신은 가입자 수 9억 명에 달하는 중국 최대 가입자를 가진 일명 국민 SNS다.

지난 7월 처음 등장한 짝퉁 웨이신은 명칭부터 외관까지 진품과 차이가 없는 탓에 다운로드 시 소비자들이 쉽게 혼동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젔다.

더욱이 짝퉁 웨이신에는 기존의 진품에 없는 다양한 기능을 추가로 탑재, 일부 소비자 사이에서.호평을 받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 실제로 해당 짝퉁 앱에서는 진품 앱에서 관리 감독을 위해 제한하는 일부 기능을 소비자에게 무분별하게 제공하고 있다.

짝퉁 앱에서만 제공되는 대표적인 기능으로는 △명함을 주고 받은 후 메신저 상에서 자동 등록 기능 △금전을 주고 받은 후 자동 저장 기능 △친구 등록 시 기존 5천 명 제한 기능 삭제 △사용자 위치 임의 설정 기능 등이다.

더욱이 이 같은 보다 다채로운 기능을 자유자재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가짜 웨이신은 기존의 진품과 100% 호환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일부 사용자들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는 분위기다.

하지만 전 세계 어느 곳으로든 임의적으로 위치 설정이 가능하도록 한 기능은 웨이신을 활용해 해외 물품을 대리 판매하는 대리상 가운데 이를 악용하는 등 부작용에 대한 목소리도 함께 부각되고 있다.

실제로 웨이신 내에는 일명 ‘웨이샹(微商)’으로 불리는 정식 판매자의 입주 및 소비자와의 연결 공간이 마련돼 있다. 또한 웨이신 내에는 소비자 개인이 직접 해외에서 물건을 구매, 자신의 지인에게 제품을 자유롭게 판매하는 등의 형태로 운영되는 다양한 대리상이 존재한다. 그 규모만 연간 3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전세계 위치 임의 설정 기능 탓에 ‘가품’을 진품으로 위조, 속여 판매하는 웨이샹이 증가할 가능성이 농후하다는 분석이다. 이 같은 우려에도 불구하고 현재 짝퉁 웨이신은 출시 이후 일평균 약 1300건에 달하는 다운로드 수를 기록 중이다.



더욱이 해당 앱의 경우 1회 다운로드 시 약 60위안(약 9800원)의 비용을 지불하는 유료 앱이지만 사용자 수는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진품 앱은 웨이샹 가입 등 일부 추가 기능을 제외한 제품은 일체 무료로 제공된다.

한편, 해당 짝퉁 웨이신의 등장에 대해 진품 웨이신 제조 업체 측은 “자사의 프로그램 저작권을 침해하는 명백한 위법 행위”라고 규정, “사용자들은 해당 짝퉁 앱 이용으로 인해 금전적 피해를 입을 우려가 크다. 안전성면에서 입증되지 않은 불법 앱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