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온 몸 45% 화상입은 인도 여성, 美의 기준 바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사진작가 랜킨



전 세계를 돌며 아름다움의 기준을 바꾸기 위해 노력하는 여성의 이야기가 희망과 감동을 전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메트로 17일자 보도에 소개된 이 여성은 인도 출신으로, 10살 때 인도에서 비행기 사고를 겪으면서 얼굴을 포함한 온 몸의 45%가 불에 타는 화상을 입었다.

당시 사고로 얼굴 상당 부분을 잃었을 뿐만 아니라 부모 및 오빠를 떠나 보내야 했던 그녀는 사고 이후 영국에서 치료를 시작했다. 그녀는 누구보다도 긍정적인 마음으로 자신의 달라진 외모를 받아들였다. 사고 이전의 모습을 잊고, 화상 흉터가 남은 현재의 얼굴에 곧 익숙해졌다.

그녀는 병원에서 오랜 시간을 보낸 뒤 주위의 도움으로 학교에 입학하게 됐지만, 상처만큼이나 사람들의 시선을 극복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이 여성은 “학교에서 나는 지속적인 따돌림과 무시를 받아야 했다. 사람들이 날 이상하게 보는 것을 이해할 수 없었다. 남자아이들은 나를 못생겼다고 놀렸고 나는 매우 슬펐다”면서 “그때부터 내 흉터가 못생겨 보였고, 자신감도, 자존감도 사라지게 됐다”고 어려웠던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잡지 속 스타들의 아름다운 모습을 볼 때마다 비교가 됐다. 그들의 모습이 내 모습이길 간절히 바라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주눅들어 있던 그녀에게 자존감을 불어넣은 것은 타인과의 잦은 접촉과 만남이었다. 성인이 된 뒤 많은 사람들을 만나면서 각기 다른 생김새에 주목했고, 곧 자신감과 자존감이 되살아났다. 긍정적인 마음과 자신감은 그녀를 더욱 아름다운 여성으로 성장하게 도왔고 현재 그녀는 전 세계를 돌며 미(美)의 기준을 변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녀는 “나는 내 흉터를 받아들이고 있으며 더 이상 내 외모를 바꾸고 싶어하지 않는다“면서 ”패션업계와 뷰티업계는 사람들의 외모가 각기 다름을 인정하고 이들을 포용할 수 있도록 더욱 도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녀는 18일까지 열리는 런던패션위크의 한 행사이자, 아름다움의 기준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제안하는 캠페인인 ‘포트레이트 포지티브’(Portrait Positive)에 참석해 화보를 촬영했다.

이 캠페인은 얼굴기형 등 외모에 장애가 있는 사람들을 위한 자선 단체인 ‘체인징 페이시스’(Changing Faces)와 런던패션위크가 공동 기획한 것으로, 이 여성 뿐만 아니라 안면 기형이나 흉터를 가진 여성 15명이 참여했다.



영국에서 현존하는 최고의 사진작가 랜킨(Rankin)이 기꺼이 화보 촬영에 나섰고, 이들의 아름답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담은 사진화보는 이달 말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판매 수익금 전액은 체인징 페이시스에 기부된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