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7년 전 아버지가 판 자동차, 다시 사들여 선물한 남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7년 전 아버지가 아끼던 차를 다시 찾아 선물한 남매



오래 전 아버지가 피치못할 사정으로 판매한 차를 다시 사들여 선물한 한 남매의 사연이 화제다.



17일(현지시간) 미국 CBS, 폭스 뉴스에 따르면 텍사스 주 샌안토니오 시에 사는 웨슬리 라이언(47)은 1990년대 동네에서 소문난 차 마니아였다. 웨슬리는 1993년형 포드 머스탱에 ‘크리스틴’이라는 이름을 붙일 정도로 차에 애착을 가지고 있었다.

딸 제니를 집으로 데려온 차도 크리스틴이었고, 아들 제이크가 크면 물려주고 싶은 차도 크리스틴이었다. 크리스틴과 함께 많은 추억을 쌓은 가족들도 차가 아버지에게 얼마나 중요한 존재인지를 잘 알고 있었다.

그러나 약 17년 전 웨슬리는 오랫동안 동고동락한 차 크리스틴과 이별해야했다. 아내 로라가 난소암 진단을 받으면서 이를 치료하기 위해 수술비가 필요했기 때문이었다.

딸 제니는 “의료비 청구서가 점점 쌓이고 있었다. 아버지는 단 한순간의 망설임도 없이 차를 팔려고 내놓았고 이틀 만에 차가 팔렸다. 떠나는 크리스틴을 보며 아버지의 마음은 갈기갈기 찢어졌을 것”이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아버지의 든든한 지원아래 자란 딸 제니와 아들 제이크는 작은 선물로나마 가족을 위해 희생한 아버지에게 보답하고 싶었다. 결국 남매는 아버지의 차를 찾아 다시 사기로 결심했다. 제니는 “차량을 사는 것은 아버지가 우리를 위해 한 일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했지만 우리가 해드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었다”고 설명했다.

크리스틴을 추적하는 일이 처음부터 쉽지는 않았다. 약 2년 전 온라인 벼룩시장에서 크리스틴을 발견했지만 가격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포기해야했다. 그러다 약 2주 전 제이크는 다시 크리스틴을 찾아냈고, 남매는 자동차 등록번호까지 정확하게 일치하는 차를 아버지에게 다시 되돌려놓는데 성공했다.

▲ 자동차를 만져보고 있는 웨슬리.

▲ 차와 다시 마주한 아버지가 흐느껴 울고 있다.



마을 주차장에서 아이들에게 깜짝 선물을 받은 웨슬리는 즉시 감정이 복받쳐 눈물을 흘렸다. 아이들을 꼭 안아주었고, 크리스틴에게 걸어가 머리를 기댄 뒤 감격의 눈물을 더 흘렸다. 그는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내가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아이들이 이런 일을 벌일 거라곤 상상도 못했다.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다”며 먹먹해했다.



사진=마이샌안토니오닷컴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