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죽은 동료 애도하기 위해 모여든 코끼리 떼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죽은 코끼리 주변으로 한 무리의 코끼리떼가 몰려왔다.



인간 뿐 아니라 지구상의 다양한 동물들이 사랑하는 이를 잃었을 때 슬픔을 느낀다. 죽음에 반응하고 애도하는 일은 인간과 동물 사이에 큰 차이가 없음을 보여주는 장면이 최근 포착됐다.



1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스리랑카 북부 주 아누라다푸라 시 칼라웨와 보호구역과 가까운 강둑에서 숨진 대장에게 마지막 고별인사를 하려고 모여든 한 무리의 코끼리 떼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사체를 둘러싸고 있는 10여 마리의 코끼리가 등장했다. 이들은 적수에게 살해당해 사체가 된 대장에게 마지막으로 경의를 표하기 위해 한 자리에 함께했다. 일부는 코를 사용해 쓰러진 넋을 어루만지거나 기도를 하듯 잠시 동안 머물렀다.

▲ 라이벌의 공격을 받아 숨진 코끼리.

▲ 긴 코로 숨진 코끼리를 어루만지고 있다.

▲ 한 코기리가 죽은 코끼리 몸에 자신의 코를 대고 기도를 하는 듯하다.



그 보기 드문 광경은 지역주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고, 현지 언론들은 영상에 담긴 것보다 훨씬 많은 무려 300마리의 코끼리가 모였다고 전했다.

2006년 옥스퍼드 대학 연구에서 밝힌 바에 따르면, 연구원들은 코끼리도 긴 코를 앞뒤로 흔들거나 사체에 입을 맞추며 죽은 이에 대해 가슴 아파하고, 종종 그들의 묘지를 방문해 애도를 표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한 코끼리는 인간과 달리 친구와 가족을 포함해 약간의 친분이 있는 이의 죽음까지도 슬퍼한다. 아픈 이, 죽어가는 이에게 연민을 보이며 그들을 간호하여 완쾌시키기 위해 노력하기도 한다.

한편 해당 영상은 1만 5000건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으며, 이를 본 사람들은 “애도하는 코끼리를 보니 마음이 따뜻해진다. 그들은 몇몇 인간들보다 더 나은 경의를 보여 준다”라거나 “코끼리는 섬세한 감정을 가진 놀라운 생명체다”, “우리는 동물 세계에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유튜브영상캡쳐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