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거미는 파티중…대규모 거미줄에 사로잡힌 호숫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EPA·연합뉴스

▲ 사진=EPA·연합뉴스



그리스 서부지역의 한 석호가 엄청난 규모의 거미줄로 뒤덮였다. 언뜻 보면 황폐화 된 도시를 배경으로 하는 영화 속 한 장면을 연상시킬 정도다.

영국 BBC 등 해외 언론의 20일 보도에 따르면 그리스 서부 아이톨리코 지역에 있는 한 석호 근처에는 작은 나무부터 잔디, 나무까지 온통 거미줄로 뒤덮인 구역이 300m나 이어져 있다.

석호는 수심이 얕고 바다와는 모래로 격리된 곳으로, 라군(lagoon)이라고도 부르는데, 이곳 석호는 해수가 섞이는 일이 많아 담수호에 비해 염분이 높은 편이다.

거미줄에 휩싸인 구간은 약 300m에 달하며, 불투명한 거미줄에 휘감긴 나무와 잔디들은 마치 뿌연 먼지를 뒤집어 쓴 듯 기괴한 모습이다.

전문가들은 이 거미줄의 주인이 갈거미과의 일종인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장을 확인한 곤충 전문가들은 갈거미과의 거미들이 교미를 위해 거대한 규모의 거미줄을 치면서 지역 일대가 거미줄에 휩싸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이상기후로 수온이 높아지면서 모기 개체수가 늘었고, 모기를 잡아먹고 사는 거미의 개체수도 덩달아 급격히 증가하면서 거미줄의 규모도 상당해진 것으로 보고 있다.

기본적으로 따뜻한 날씨를 선호하는 이 거미들은 날씨뿐만 아니라 먹잇감까지 늘어나면서 교미를 위한 거미줄을 치기에 최상의 조건들을 즐기고 있다.

현지의 한 전문가는 “거미들의 현재의 기후와 환경을 즐기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번식을 통해 새로운 세대가 탄생하는 것”이라면서 “이 거미들은 인간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다. 현재 거미줄로 뒤덮인 식물군 역시 성장에 큰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거미들은 거미줄을 친 뒤 일종의 파티를 즐기고 나면 머지않아 죽을 것이다. 거미가 죽으면 거대한 거미줄도 사라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