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전교생 열광하게 만든 교감 선생님의 댄스 공연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무대 정중앙에 서서 학생들 못지않은 춤 솜씨를 선보이는 교감 선생님.



미국의 한 고등학교 교감 선생님이 특별 공연을 선사해 학생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ABC, FOX뉴스 등 현지 언론은 미 테네시 주 레버넌시 윌슨 센트럴 고등학교 교감 선생님 라네사 쉽먼이 가수 시애라의 노래 ‘레벨 업’(Level Up)에 맞춰 제자들과 합동공연을 펼쳐 전교생에게 박수갈채를 받았다고 전했다.

지난 14일 교감 쉽먼은 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펩 랠리’(Pep rally)에 댄스 팀 일원으로 합류해 중독성 있는 춤을 선보였다. 펩 랠리는 스포츠 경기가 있기 전 날이나 당일 날 학생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 벌이는 학교 단합대회다.

교감 쉽먼의 남다른 기질은 올해 초 학교의 첫 번째 단합대회에서 발휘됐는데, 당시 그녀는 미 프로레슬링선수 릭 플레어처럼 차려입고 학생들을 기쁘게 해 큰 인기를 끌었다.

▲ ‘스웩’(Swag, 잘난 척하고 자유분방하다)이 넘치는 교감 선생님.



이를 눈여겨본 학교 댄스 팀 코치 케이트 스트릭클린은 교감 쉽먼에게 ‘제자들과 춤을 춰보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했고, 쉽먼이 이를 받아들이면서 제자와 교감 선생님과의 깜짝 합동 공연이 펼쳐지게 됐다.



코치 스트릭클린은 “선생님은 연습 두 번 만에 해당 춤을 배웠다. 그리고 공연 당일 스타로 떠올랐다”면서 “분위기가 후끈하게 달아올랐고 학생들 모두 환호성을 질렀다. 아무도 정 가운데서 춤을 추는 사람이 교감 선생님인지 몰라봤다”고 놀라워했다.

▲ 교감 선생님의 춤은 학생들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었다.



학생들과 성공적으로 댄스 공연을 마친 교감 쉽먼은 “학생들이 함께 춤추자고 청했을 때 이미 마음속으로는 준비가 되어있었다”며 “실제 학생들과 합을 맞춘 무대는 정말 경이로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난 우리 아이들을 너무 좋아한다. 아이들의 궂은 날을 멋진 날로 바꿀 수 있다면, 학교를 더 나은 곳으로 만들 수만 있다면 무엇이든 할 것”이라며 “앞으로 제자들과 더 많은 댄스 공연을 선보이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스토리풀(케이티 스트릭클린)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