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주로 아이 홀로 돌보는 남편, 이혼 가능성 40%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기를 혼자 돌보는 데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남성은 배우자와 헤어질 가능성이 더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맨체스터대 연구진은 영국인 부부 1만30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와 연구를 통해 위와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국제 학술지 ‘계간 사회과학’(Social Science Quarterly)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이들 참가자의 가정적 의무와 배우자와의 관계 사이 연관성을 조사해 남편의 육아 적극 참여와 부부의 장기적인 관계가 직접적인 상관관계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는 돌(만 1세)이 되기 전까지 아이를 혼자서 돌보는 시간이 많았던 남성들은 배우자들과 헤어질 가능성이 40%나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구를 이끈 헬렌 노먼 박사는 가디언 옵서버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결과는 만일 남편이 아이가 태어난 첫해 동안 아이를 1주에 적어도 몇 차례 아내 없이 혼자 돌본다면 부부 사이의 관계가 오랜 기간에 걸쳐서도 무너질 가능성이 적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관관계는 인종과 성 역할관, 가계 소득 등 다른 모든 변수와 무관하게 유지됐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현재 생후 6개월 된 아이가 있다는 노먼 박사는 이번 연구가 인과관계를 명확하게 보여줄 수는 없지만 새롭게 어머니가 된 여성들에게 휴식을 부여하는 것이 중요한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노먼 박사는 “만일 내게 약간의 시간이 있다면 육아에 복귀할 때 기분은 상쾌하고 더 행복할 것이다. 또한 이런 시간적 여유는 아내가 밖에서 일할 수 있게 해 배우자와 더 대등한 관계에서 경쟁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분석 자료에 따르면, 혼자 아이를 돌보기 위해 상당한 시간을 보내는 남성의 수는 여전히 적었다. 80%가 넘는 아이 아버지들은 여전히 전일제(풀타임) 근무를 하고 있었다. 또한 육아 휴직을 내는 비율 역시 아내보다 상대적으로 낮았다.

설문조사와 연구에 따르면, 많은 남성은 아이들의 삶 초기 동안 여전히 재정적으로, 직업적으로, 문화적으로 휴직을 내거나 단축 근무를 할 수 없다고 느낀다. 남성들은 육아 휴직을 내기 위해 회사를 설득하는 것이 힘들다고 말하며 유연한 근무 패턴을 요구하면 업무에서 배제될 수밖에 없다는 우려를 드러냈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