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중국] 허리 휘는 사교육비 탓에 ‘투잡’은 기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선양시에 거주하는 하오 씨. 그녀는 최근 중학교에 다니는 두 명의 자녀를 위해 국어, 수학, 영어 등 3개 과목에 대한 사교육 학원에 등록을 마쳤다. 작은 오피스텔에서 비밀리에 진행되는 사교육의 강사는 다름 아닌 자녀들이 재학 중인 중학교 재직 교사들이다.


국가에서 이 같은 재직 교사에 의한 교외 보충 수업을 일체 금지하고 있지만, 현실상 ‘깜깜이’ 식 보충 수업은 성황 중이라는 게 하오 씨의 설명이다. 이 같은 현직 교사의 보충 수업은 주로 오피스텔을 대여, 창문을 모두 닫은 채 비밀리에 진행된다.

그가 자녀 교육비용으로 지출하는 금액은 시간당 100위안(약 1만7000원), 월평균 1만 위안 이상에 달한다. 지난 여름 방학 기간에는 ‘특별 과외비’ 명목 등을 포함해 2만 위안 이상을 지출했다.

문제는 이 같은 사교육 비용의 지출과 현직 교사의 보충 수업 등의 문제가 비단 하오 씨 가정만의 사정이 아니라는 점이다.

최근 랴오닝성 인민대표교과문 위원회가 선양, 푸순, 본계, 철령 등 4개 도시의 학생, 교사, 학부모, 교육기관장 등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지역 시민들은 월평균 자녀 교육비용으로 2000위안 이상을 지출해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사 1인당 다수의 학생이 참여하는 일반적인 형태의 교외 수업은 시간당 100위안, 교사와 학생 1대1 개인 과외 형식은 시간당 300위안대였다. 이 지역에서 4년제 대학 졸업 후 사회 초년생이 지급받는 평균 월급의 수준이 4000위안대에 머문다는 점에서, 이 같은 사교육 비용의 부담은 고스란히 학부모가 떠안게 되는 상황인 셈이다.

하지만 사교육 시장에서 유명한 교사들의 경우 수업에 참여하려는 학생의 수가 많은 탓에 사교육비는 날이 갈수록 치솟는 양상으로 알려졌다.

일부 학부모들은 자녀 사교육 비용 탓에 낮에는 직장에서 근무하고 퇴근 후에는 대리운전을 하는 ‘투잡’ 생활을 하기도 한다.

실제로 선양시 거주 정 모 씨(43세)는 “맞벌이를 하는 우리 가족의 경우 월수입이 적은 편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올해 중학교에 입학한 두 명의 자녀가 다니는 영어, 태권도, 피아노 학원 등의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최근 대리운전을 시작했다”면서 “대리운전으로 월평균 3000위안 정도 벌고 있지만, 매달 6000위안 이상의 사교육 비용을 마련하는 것은 여전히 벅찬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문제가 심각해지자, 최근 중국 선양시 교육부는 재직 교사가 불법적인 방식으로 교외에서 보충수업을 진행할 경우, 적발자에 대해서 최소 3년 동안 교직 생활을 할 수 없도록 하는 법규를 신설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 같은 교외 수업 및 사교육 시장의 발달이 일선 국공립 학교의 교육 과정에서 부족한 점을 보완해주는 등의 긍정적인 기능을 가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선양시 소재 모 중학교에 재직 중인 교사 현 씨는 “현재 중국 국립 교과 과정에는 예술 교육에 대한 수준이 매우 낮은 것이 현실”이라면서 “이와 비교해 교외에서 진행되는 사교육의 수준은 교수의 역량과 교과 과정 등의 면에서 매우 우수한 형편이다. 학생들은 평균 2~3개에 달하는 사교육을 받는 것이 일종의 필수적인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