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너도나도 ‘셀카’ 찍다가…관광객들 탓에 망가진 꽃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멀리서 보아야 아름답다는 말이 있다. 자연도 사람의 손때가 묻지 않고 멀리 있을 때 아름다움을 유지할 수 있는 법이다.


15일 중국 언론 매체 더페이퍼는 지난 14일 저장성 항저우 시 빈장구 강변 공원에 있는 핑크 뮬리 그라스(Pink muhly grass) 꽃밭이 셀프 사진을 찍으려는 관광객들로 인해 무참하게 짓밟혀 결국 잘라내게 됐다고 전했다.

핑크 뮬리 그라스는 외떡잎식물 벼목 벼과에 속하는 식물이다. 본래 미국 서부나 중부의 따뜻한 지역 평야에 자생하는 여러해살이 풀이지만, 전 세계적으로 흔히 조경용으로 식재된다. 현재 한국에서도 만개한 핑크 뮬리 그라스를 만나볼 수 있다.

보도에 따르면, 핑크 뮬리 그라스는 가을에 약 2달 동안 꽃을 활짝 피우는데, 해당 공원에 있는 꽃들은 지난 1일 만발하기 시작한 지 2주 만에 완전히 망가졌다. 출입 통제 줄을 무시하고 10에이커(약 1만2242평) 규모의 꽃밭으로 들어가는 사람들, 꽃의 긴 줄기를 쓰러뜨려 평평하게 만든 뒤 눕거나 앉아 사진을 찍는 관광객들 때문이다.

호주에서 들여온 핑크 뮬리 그라스를 3년 동안 가꿔온 공원 관리자 정씨는 “자정에 셀카를 찍으려고 조명까지 사용하는 관광객도 보았다”며 “관광객들에게 주의를 당부하는 것으로도 부족해 고함을 지르다보니 목소리도 쉬어버렸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주말 관광객 수가 절정을 이뤘고, 우리 공원 관리자들 모두 핑크 뮬리 그라스를 보호하기 위해 전부 잘라내서 내년에 다시 꽃이 필 수 있게 하는 것 외엔 방법이 없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중국 소셜 미디어 위챗 사용자들은 “사진이 아무리 예쁘게 나온들 이제 그 사진을 올리는 건 창피한 일이 될 것”이라며 관광객들 행동을 질타했다. 또한 “사진이 뭐 길래, 왜 다들 그 꽃밭으로 들어가서 풀꽃을 망가뜨리는지 잘 모르겠다”며 공원관리자들에게 연민을 표했다.

핑크 뮬리 그라스는 중국의 모바일 동영상 플랫폼 ‘틱톡’을 포함해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산시성 한중시, 허난성 정주시에 있는 공원들에도 핑크 뮬리 그라스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려는 관광객들이 몰리고 있다.

현지 언론은 “관광객들이 지나치게 셀카에 집착하는 경향을 보인다”면서 “앞으로도 모두가 아름다운 자연의 모습을 보려면 훼손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사진 촬영에 주의해야한다”고 밝혔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