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북미보다 3배 큰 아프리카…역대 가장 정확한 세계지도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북미보다 3배 큰 아프리카…역대 가장 정확한 세계지도 화제



오늘날 세계 지도를 보면, 북미 대륙과 러시아가 아프리카 대륙보다 훨씬 크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실제 아프리카 대륙은 북미 대륙보다 3배 더 크고, 러시아보다도 상당히 크다. 이런 지도상 왜곡은 영국 기상국의 한 기후 데이터 과학자의 탐구 결과에서 고스란히 드러났다.



일간 데일리메일은 19일(현지시간) 기상국의 기후 데이터 과학자 닐 카예 연구원이 최근 인터넷상에 공유해 화제를 모은 새로운 세계 지도를 소개했다.

구형의 세계를 2차원 평면으로 그 어느 때보다 가장 정확하게 나타냈다는 이 지도는 놀랍게도 세계에서 가장 땅덩이가 큰 러시아와 그다음인 캐나다, 그리고 미국 등 북반구의 여러 국가가 지금까지 생각보다 크지 않음을 보여준다.

▲ ‘메르카토르 도법’을 사용해 만든 세계 지도.



현재 교실이나 교과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세계 지도는 1596년 네덜란드 지도학자 헤랄드 메르카토르(1512~1594)가 상인과 모험가들의 항해를 돕기 위해 만든 것으로, 땅의 형태는 정확하게 보여주지만 북반구의 부유한 국가들을 더 크게 보이게 하는 왜곡이 있다.

물론 그전에도 많은 사람이 지도 제작에 열을 올렸다. 하지만 구형의 현실 세계를 평면 지도 위로 묘사하는 것은 그야말로 불가능했다. 이에 따라 세계 지도의 모양은 하트부터 고깔까지 다양했지만, 이른바 ‘메르카토르 도법’으로 불리는 지도가 개발되자 그전까지 다양했던 세계 지도는 점차 사라려 버렸다.

이제 카예 연구원은 메르카토르 도법보다 정확하게 만든 지도를 최근 레딧닷컴과 트위터 등에 공유했다.

이에 대해 그는 각 나라의 크기에 관한 영국 기상국의 정확한 자료를 통계 프로그래밍에 쓰이는 데이터 시각화 패키지 지지플롯에 입력하고, 그후 구체를 평면에 투영하는 매핑 기능인 평사투영법을 사용해 최종 지도를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 닐 카예 연구원이 만든 새로운 세계 지도.



사진=닐 카예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