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여성 박사가 남성에게 요구한 결혼 조건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박사 학위 소지자 여성의 혼수 조건이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최근 논란의 여성과 결혼을 약속했던 상대 남성이라고 신분을 밝힌 네티즌 유 모씨(34)는 자신이 운영하는 SNS ‘바이쟈호(百家号)’에 상대 여성이 요구한 혼인 조건에 대해 불만을 제기했다. ‘바이쟈호’는 중국 국내 포털 사이트 바이두가 운영하는 공개 계정 플랫폼이다.

유 씨는 최근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자신과 결혼 약속을 한 여성 A씨(37)가 상견례를 앞두고 자신과 결혼하기 위해서는 대도시 소재 부동산 1채와 자동차 1대, 혼인 지참금 80만 위안(약 1억 3000만원) 이상 등의 현금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더욱이 상대 여성 A씨가 요구한 부동산 1채는 반드시 베이징, 상하이, 선전 등 1선 대도시에 소재해 있을 것을 강조했다고 적었다. 뿐만 아니라 △자동차는 50만 위안 이상의 브랜드일 것 △예물 또는 현금으로 80만 위안 이상을 준비해 이를 처가에 선물로 지급해야 할 것 등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 같은 혼수를 요구한 A씨 측은 자신이 박사학위를 소지한 ‘인재’라는 점을 근거로 들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 씨는 이 같은 요구를 받아들 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며, “나 역시 박사학위 소지자인데, 상대 여성 측의 요구가 지나치게 높아서 그녀와 결혼하겠다는 생각을 포기했다”고 말했다. 그가 밝힌 내용에 따르면 상대 여성 A씨와의 만남은 결혼을 목적으로 한 소개팅 업체의 주선으로 시작됐다.

유 씨는 앞서 소개팅 업체에게 자신이 원하는 상대 여성 조건으로 오직 ‘학력이 높은 여성일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는 “결혼을 목적으로 하는 소개팅인 만큼 나와 비슷한 수준의 교육을 받은 여성이길 바랬다”면서 “하지만 A씨는 나보다 3살이나 많았고, 외모 또한 평범했다. 비교적 무난한 성격이 마음이 들어서 결혼까지 생각했지만, A씨의 부모님과 만남을 앞두고 지나친 혼수를 요구한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씨와 만남을 갖기 이전 약 그녀보다 상대적으로 젊은 200여 명이 넘는 학사 출신의 평범한 여성들에 대해서는 고려하지 않았다”면서 “소개팅 전문 업체가 비교적 나와 유사한 조건의 상대 여성을 소개해 준 결과가 기대치 이하였다”고 실망을 표시했다.

이 같은 글이 게재되자 온라인 상에서는 A씨의 혼수 요구 조건이 지나치다는 의견과 고학력만 강조한 상대 남성에 대한 비판 등의 ‘설왕설래’가 계속되는 분위기다.

더욱이 해당 글을 게재한 남성 A씨는 문제의 사례를 설명하는 글과 함께 상대 여성인 A씨의 사진을 무단으로 게재, 유 씨에 대한 비판 여론도 함께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최근 중국에서 유 씨와 같은 ‘고학력’을 사유로 한 지나친 혼수 요구 사례가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연이어 공개되고 있는 양상이다.

지난 3월 자신의 사촌 노처녀 사촌 언니에 대해 불만을 제기한 한 여성은 “사촌언니 정 씨(32)는 무려 지난 7년 동안 140~150회에 달하는 소개팅을 했다”면서 “박사학위를 소지하고 있다는 이유로 상대 남성에게 지나친 혼수 마련을 요구하는 탓에 매번 소개팅에 실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글을 게재한 여성의 사연에 따르면, 문제의 사촌언니 정 씨는 외모는 평범하지만 어렸을 때부터 학업 성적이 좋은 탓에 도시에 소재한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인재라고 했다. 하지만 정 씨는 결혼이 늦어지자 사촌 동생 부부 집에 얹혀 살면서 매번 소개팅에서 만난 남성에게 지나친 혼수 요구를 하는 탓에 결혼이 늦어지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정 씨가 요구하는 혼수 조건은 △상대 남성의 신장이 178cm 이상일 것 △석사 이상의 학위 소지자 일 것 △대출금 없는 부동산 1채 이상을 소유하고 있을 것 △결혼 전 해당 부동산의 명의를 정 씨 자신으로 명의 이전해 줄 것 △나이차이는 5세 이하일 것 △연봉 30만 위안 이상일 것 등이다.

이 같은 요구 사항에 대해 해당 글 게재자는 “솔직히 정 씨는 우리 집안의 자랑이었다”면서 “하지만 그녀의 결혼이 매년 늦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그는 집안의 걱정거리로 전락했다. 결혼은 남녀가 함께 절반씩 책임지는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정 씨의 생각은 나와 다른 것 같다”고 적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