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中 대학에 ‘뚱보반’ 개설…과체중 이상만 참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시베이 대학(西北大学)은 최근 일명 ‘뚱보반’으로 불리는 수업을 개설했다. 해당 수업에 수강에 지원하기 위해서는 명백하게 ‘과체중’ 이상자의 학생만 가능하다. 단, 해당 수업은 전면 무료로 실시된다.

‘뚱보반’이라는 별칭을 가진 해당 수업의 책임자는 체육교연부 관웨이(官伟) 부주임이다. 그는 지난해 9월 학기에 가장 처음 해당 수업을 개설했다. 이후 수업에 지원하는 학생 수가 점차 증가해 현재는 학기가 진행되는 매 학기 3개월 기간 동안 정규 수업을 마친 이후 추가 수업을 실시해오고 있는 형편이다.

그는 해당 수업 개설 취지에 대해 “체중이 지나치게 많이 나가는 학생들을 보면서 이들의 체중 감량을 효과적으로 돕겠다는 결심을 했다”면서 “체육 수업을 하면서 종종 목격되는 과체중 학생들은 기본적으로 학업 수행 능력이 현격히 떨어지는데, 이들을 교육하는 교사는 물론이고 학생 스스로도 학업 성적이 부진한 것에 대해 많은 실망을 느끼는 것을 보고 돕고 싶다는 고민을 했다”고 설명했다.

관웨이 부주임의 설명에 따르면 ‘뚱보반’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엄격한 기준을 통과해야 한다. 학교가 공개한 엄격한 기준에는 BMI지수가 28보다 높아야 지원 가능하다. BMI지수는 체중(kg)과 신장 대비 과체중인지 여부를 가늠할 수 있는 수치다. 해당 기준에 따르면 키 175cm의 학생은 약 86kg의 체중을 넘는 경우에만 ‘뚱보반’ 수업 지원 대상자가 된다. 단, ‘뚱보반’ 졸업을 위해서는 BMI 지수가 24 이하로 떨어져야 한다.

지금껏 해당 수업을 거쳐간 학생의 수만 26명으로 이 중 남학생은 16명, 여학생 10명 등이다. 이번 학기 ‘뚱보반’ 수강 학생은 19명이다. 1인당 감량한 평균 체중은 무려 4.88kg에 달한다. 이 같은 체중 감량 성적은 해당 수업이 매 학기 마다 체계적인 내용으로 구성, 진행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뚱보반’ 수업은 매 학기마다 봄, 가을 수업으로 2회에 걸쳐 운영된다. 수업에서는 △지방감소 이론 △근육증강방법 △유산소운동 기초이론 △올바른 걷기 운동 △합리적인 식이요법 지도 등이 진행된다. 해당 수업은 학기가 종료된 이후에도 학생들이 주변 자연환경을 활용해 평소에도 꾸준히 운동할 수 있도록 내용을 구성했다.

다만, 학생들은 중도에 자의적으로 수업에서 탈퇴할 수 있다. ‘뚱보반’ 수업 담당자는 “이번 학기 중에는 주로 학생들의 신체 둘레 줄이기 운동에 역점을 두고 있다”면서 “학생들은 정확한 운동 방법을 파악한 후 지속적인 연습을 통해 허리, 엉덩이, 허벅지로 이어지는 신체 사이즈를 줄이고 있다. 이어 다음 봄학기에는 스트레칭 수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반면, 이 같은 ‘뚱보반’에 대한 명성이 온라인을 통해 번지자 수업에 참여하고 있는 과체중 학생들은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더욱이 최근 ‘뚱보반’이라는 제목으로 온라인 상에 학생들의 사진을 무단으로 게재, 동영상이 유포되자 일부 학생들은 수업에 참여하지 않는 등의 동요를 보였다.

실제로 해당 수업에 참여 중인 모 여학생은 자신의 신체에 대해 “지난 10년 이상 뚱뚱한 과체중을 유지해왔다”면서 “처음에 뚱보반에 참여하고 있는 사실을 부모님께서 알게 되신 후 부모님은 명칭 탓에 속상해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지난 1년 동안 무려 10kg을 감량했다”며 “BMI 치수가 24 이하로 떨어지는 날이 뚱보반 수업을 졸업하는 날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