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벽화로 마을 재개발 막아낸 96세 할아버지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BBC

정부의 재개발 계획으로 인해 철거될 뻔한 마을을 그림으로 지켜낸 할아버지의 사연이 서구언론에 보도됐다.

지난 16일(현지시간) 영국 BBC뉴스는 대만 타이중시에 위치한 일명 '무지개 마을'과 황융푸(96) 할아버지의 기적같은 이야기를 방송으로 소개했다.

온 마을이 알록달록한 벽화로 유명한 무지개 마을은 사실 우리나라 여행객들에게도 많이 알려진 대만의 관광지다. 또한 할아버지의 사연이 일부 관광객들에게 알려지면서 한편의 영화같은 스토리로 주목을 받아왔다.

할아버지가 처음 붓을 들고 마을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것은 7년 전이다. 당시 타이중시는 퇴역군인들이 모여살던 낙후된 이곳을 재개발 지역으로 결정했다.

이같은 철거 계획에 졸지에 할아버지를 비롯한 거주민들은 고향으로 여겼던 이곳을 떠나야할 위기에 놓였다. 이에대한 할아버지의 시위 아닌 시위는 단순했다. 매일 새벽 3시에 일어나 자택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한번도 정규 교육을 받은 적은 없지만 할아버지는 한땀한땀 집 벽에 자신만의 그림을 시작했다.

할아버지는 "이 마을에서 37년을 살았다"면서 "내가 그림을 그리지 않는다면 당국이 마을을 철거할 것 같았다"고 회상했다.



이렇게 할아버지의 그림은 자택을 넘어 옆집, 또 그 옆집으로 옮겨가 완성되면서 점차 현지인들의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림을 보기위한 관광객들이 몰려들며 재개발을 취소하라는 민원이 쇄도하자 결국 마을의 일부가 기적적으로 보존됐다.

할아버지는 "과거에 이 지역에 1200가구가 살았지만 일부는 그림 덕에 보존됐다"면서 "지금도 매일 새벽 일어나 그림을 그린다"며 웃었다.

BBC는 "무지개 마을이 지금은 한해 전세계에서 100만명이 찾는 인기 관광지가 됐다"면서 "3살 때 아버지에게 그림을 배운 것이 전부라는 할아버지의 놀라운 화풍을 느낄 수 있다"고 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