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볼리비아서 벼락 참사 …가족 5명 한꺼번에 숨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미 볼리비아에서 농부가족 5명이 벼락 때문에 한꺼번에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다. 비극적 사고는 볼리비아 남부 차얀타에서 17일 새벽(이하 현지시간) 발생했다.

엘데베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농부 플로레스는 부인, 5명 자식과 함께 이날 아침 일찍 감자를 심으러 밭으로 나갔다. 밭은 마을에서 도보로 15분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하루 종일 밭일을 한 부인은 1살 된 딸을 데리고 일찍 귀가했다. 저녁을 준비하기 위해서다.

하늘에 먹구름이 끼기 시작한 건 부인이 떠난 후였다. 굵은 빗줄기와 함께 우박이 내리고 천둥번개가 치기 시작했다.

아직 밭에 있던 플로레스는 비를 피해 자식들을 데리고 밭 옆에 있는 초가집으로 들어갔다. 이게 자식들과 함께 사지로 들어간 것인 줄은 꿈에도 몰랐다. 꽝하고 벼락이 떨어지면서 초가집을 때린 것.

초가집엔 순식간에 불길이 솟구쳐 올랐다. 뿌연 연기를 보고 마을 주민들이 달려갔지만 초가집은 이미 화염에 휩싸여 손을 쓸 수 없었다.

주민 후안은 "안에 있는 플로레스와 자식들을 구출하지 못해 주민들이 밖에서 발만 굴렀다"고 안타까워했다. 불길이 잡힌 건 날을 넘겨 18일 새벽 2시쯤이었다.



플로레스와 각각 19살과 15살 된 두 딸, 10살과 8살 된 두 아들은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현장에 출동한 의사는 "신체의 50% 정도가 불에 탄 상태로 발견됐다"며 "사망하면서 극한 고통을 당한 것 같다"고 말했다.

당국은 졸지에 남편과 자식 4명을 잃은 부인에게 장례를 지원하기로 했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