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고든 정의 TECH+] 화장실 청소, 로봇에게 맞기는 날이 올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eam Homer/University of Koblenz-Landau

화장실 청소는 누군가 남이 해줬으면 하는 귀찮은 일 가운데 하나입니다. 특히 여러 사람이 함께 쓰는 화장실의 경우 열심히 치워도 금방 다시 더러워질 수밖에 없습니다. 이를 깨끗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누군가의 끊임없는 사람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런데 이런 인간의 노고를 덜어줄 수 있는 로봇이 등장했습니다.

최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세계 로봇 서밋 (World Robot Summit , WRS)에는 화장실 청소를 할 수 있는 로봇이 등장했습니다. 독일 코블란츠 란다우 대학 (University of Koblenz-Landau)의 팀 호머 (Team Homer)가 개발한 청소 로봇은 사람을 완전히 대신할 수 있을 정도로 정교하지는 않지만, 고되고 반복적인 화장실 청소를 좀 더 편리하게 바꿀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비숙련 노동이라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화장실 청소는 로봇으로 자동화하기가 상당히 어렵습니다. 더러워진 화장실에는 어떤 규격이나 패턴이 있는 게 아니고 휴지나 다른 쓰레기를 아무렇게 버리거나 정체 불명의 액체가 바닥과 변기에 묻어 있는 경우가 흔하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일반적인 청소 로봇은 바닥만 청소하면 되지만 화장실 청소 로봇은 다양한 3차원 환경을 인지하고 청소해야 합니다. 따라서 연구팀은 모든 오물과 액체, 쓰레기를 다 제거하기 보다는 좀 더 현실적인 방법을 사용했습니다.

일단 로봇에 있는 카메라와 센서를 통해 변기와 바닥의 상태를 확인한 후 TIAGo 이동식 로봇 팔이 두 개의 스펀지를 이용해서 변기 표면과 화장실 바닥을 닦고 휴지 등 쓰레기를 주워 담습니다. (사진) 쉽게 예상할 수 있듯이 이런 단순한 도구로 하는 청소에는 한계가 있지만, 쓰레기와 액체의 80%까지 제거가 가능해 화장실을 너무 더럽지 않게 유지하거나 청소를 더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어차피 현재 기술 수준에서 로봇이 사람 손으로 하는 것처럼 정교하게 화장실을 청소할 순 없기 때문에 좀 더 현실적인 대안을 택한 것입니다. 덕분에 정교한 로봇 손이나 청소 도구를 별도로 제작할 필요가 없고 이미 있는 로봇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입니다.

TIAGo 청소 로봇은 자율적으로 청소를 수행할 수 있지만, 아직 작업 속도가 느리고 작업을 완벽히 마무리할 수 없어 사람을 대신하기보다는 도와주는 용도로 적합합니다.



아직 기술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고 정교한 작업을 할 수 있는 자율 로봇의 가격이 비싼 만큼 바로 상용화는 어려울지 모르지만, 그다지 머지않은 미래에 묵묵히 화장실을 청소하는 로봇을 보게 될 날이 올지도 모릅니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