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서 가장 뚱뚱한 590kg 남자 “300kg 줄였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때 세계에서 가장 뚱뚱한 남자였던 멕시코 청년 후안 페드로 프랑코(32)가 병적 비만 탈출을 위해 3번째로 수술대에 올랐다.

24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프랑코는 할리스코주 과달라하라의 한 병원에서 위밴드수술을 받았다. 위밴드수술은 식도와 위가 이어지는 부위에 밴드를 끼워 식사량을 줄이도록 유도하는 수술이다.

프랑코의 주치의 호세 안토니오 카스타녜다는 "식단조절을 계속하겠지만 수술도 감량에 큰 도움이 될 것 같아 3번째 수술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 감량의 속도가 더욱 빨라지길 기대한다"면서 "몸무게를 다시 절반으로 줄이는 게 당장의 목표"라고 덧붙였다.

프랑코는 2017년까지만 해도 세계에서 가장 뚱뚱한 남자였다. 당시 그의 몸무게는 590kg였다. 그런 그가 지금의 주치의 카스타녜다를 만난 건 행운이었다.

카스타녜다는 프랑코에게 일명 '지중해 다이어트'를 권하고 위우회수술 등 2번의 수술을 받게 했다. 덕분에 프랑코는 300kg 가까이 몸무게를 줄이는 데 성공했다.

프랑코의 현재 몸무게는 304kg이다. 카스타녜다는 "원래 프랑코처럼 초고도 비만의 경우엔 위밴드수술을 받을 수 없다"면서 "예정에 없던 수술을 받게 된 건 프랑코가 열심히 처방을 따라 몸무게를 줄인 덕분"이라고 말했다.

위밴드수술을 받으면서 프랑코의 감량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프랑코는 "앞으로 몇 개월 내로 150kg를 줄이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멕시코 아구아스칼리엔테스가 고향인 프랑코는 초고도 비만 치료를 위해 과달라하라에서 2년째 거주하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프랑코는 보름 내 드디어 집으로 돌아가게 된다. 프랑코는 다이어트를 계속하면서 정기적으로 과달라하라의 병원의 방문, 검진을 받을 예정이다.

사진=에페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