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시리아 난민 소년에 ‘물고문’ 하는 또래들…영국 사회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흰 옷을 입은 시리아 난민 출신 피해 학생이 파란색 옷의 가해학생과 그의 친구들로부터 ‘물고문’을 받는 영상이 공개돼 영국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시리아 난민 출신 소년이 학교에서 ‘물고문’을 당하는 영상이 공개돼 영국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영국 메트로 등 현지 언론의 27일 보도에 따르면 웨스트요크셔 허더즈필드에 있는 한 학교 학생들이 시리아에서 온 난민 소년 한 명을 폭행하는 장면이 페이스북을 통해 공유됐다.

가해 학생들은 학교 운동장에서 난민 소년의 목을 눌러 바닥에 엎드리게 한 뒤, 코와 입에 물을 마구 들이부었다. 이중 한 소년은 “익사시키겠다”며 키득거렸고, 피해 학생은 고통에 몸부림쳤다.

피해 학생은 간신히 가해학생들을 피해 현장에서 도망쳤지만, 가해 학생들은 도망치는 뒷모습에도 비웃음을 날렸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피해 학생은 2년 전 영국으로 건너와 정착한 시리아 난민 출신의 15세 학생으로, 이번 영상은 1개월 여 전인 지난달 25일 오후에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동영상을 페이스북에 최초로 유포한 사람에 대해서는 밝혀지지 않았으며, 영상이 공개된 후 10만 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사회적인 이슈로 떠올랐다.

이후 해당 지역에서 학교를 다니는 피해 학생의 여동생 역시 또래들로부터 오빠와 비슷한 차별 및 폭행을 당했다는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영국 사회가 더욱 충격에 빠졌다.

시리아 출신의 한 저널리스트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죽음과 파괴, 폭력을 피해 영국으로 온 아이들이 학교에서 악의적인 공격을 받고 물고문을 당하는 등 괴롭힘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고, 많은 시민들이 가해 학생들에게 비난을 쏟아냈다.

이후 피해 학생과 그의 가족을 돕고자 하는 사람들이 모여 크라우딩펀드 모금을 시작했고, 몇 시간만에 2만 8000파운드, 한화로 4030만원이 넘는 온정이 모였다.

한편 폭력사건이 발생한 학교의 교장은 “학생들의 안전과 복지는 매우 중요한 문제이며, 그런 의미에서 이번 사건은 매우 심각하다고 볼 수 있다”면서 “우리는 이같은 행동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지 경찰은 문제의 영상에 등장하는 가해 소년들을 대상으로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